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격호 명예회장 아산병원 입원···"불안 증세로 건강 악화"

롯데 창업주 신격호 총괄회장이 지난 2017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횡령·배임·탈세' 등 경영비리 혐의 관련 1심 선고 공판이 끝난 후 법원을 나서고 있는 모습. 이날 법원은 신 총괄회장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 2017.12.22   k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롯데 창업주 신격호 총괄회장이 지난 2017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횡령·배임·탈세' 등 경영비리 혐의 관련 1심 선고 공판이 끝난 후 법원을 나서고 있는 모습. 이날 법원은 신 총괄회장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 2017.12.22 k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신격호(97) 롯데 명예회장이 건강 악화로 2일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해 진료받고 있다.
롯데 측은 신 명예회장의 건강이 악화해 이날 오후 2시쯤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혔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달 19일 잠실 롯데월드타워 레지던스 49층에서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 34층으로 거처를 옮긴 후 건강이 급격히 나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지난주부터는 불안 증세를 보이면서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해 기력이 쇠약해져 링거까지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 관계자는 “신 명예회장이 이사 후 불안 증세와 함께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고령에, 새로운 환경으로 옮기다 보니 적응하기 어려운 상태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의료진이 호텔에 상주하면서 신 명예회장의 상태를 점검했고, 이날 검진을 위해 병원에 입원했다”고 설명했다.
 
재일교포 사업가인 신 명예회장은 1990년대부터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 34층을 집무실 겸 거처로 사용했다. 그러다 2017년 8월 해당 건물이 전면 개보수에 들어가면서 지난해 1월 롯데월드타워 49층으로 이사했다.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를 둘러보는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사진 롯데그룹]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를 둘러보는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사진 롯데그룹]

 
지난해 8월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 공사가 마무리되면서 장남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측이 신 명예회장은 소공동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11월 가정법원은 이를 수락했다.
 
신 명예회장의 후견을 맡은 사단법인 선은 신 명예회장의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잠실에 머물러야 한다는 의견서를 법원에 제출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현재 장남인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이 병실을 찾아 신 명예회장의 병간호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곽재민ㆍ최연수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