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집유받고 석방된 박유천 "사회 봉사하며 살겠다" 다짐

마약 투약혐의로 구속기소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2일 오전 법원으로부터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뉴스1]

마약 투약혐의로 구속기소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2일 오전 법원으로부터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뉴스1]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이 출소하면서 “심려를 일으켜 죄송하다. 사회에 봉사하면 살겠다”고 말했다.
 
2일 오전 수원지법 형사4단독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에 대한 선고에서 박유천에 대해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 추징금 140만원과 마약에 관한 보호관찰을 명령했다.
 
이날 오전 11시쯤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구치소에서 석방된 박유천은 초췌한 모습으로 나와 취재진들을 향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앞으로 사회에 많이 봉사하면서 열심히 정직하게 살도록 노력하겠다. 꼭 그렇게 하겠다”고 다짐했다.
 
구치소 앞에 나온 팬들에게는 “팬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박유천은 큰 숨을 내쉬거나 눈시울을 붉히는 모습도 보였다.
 
박유천이 인터뷰를 하는 동안 한국과 일본의 팬 수십 명은 박유천을 응원하는 문구(Always Beside of Park Family)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그의 이름을 부르며 눈물을 흘렸다.
 
이날 재판부는 “박유천이 옛 연인인 황하나와 필로폰을 매수한 뒤 총 7회 투약한 혐의를 모두 자백하고 인정했다”며 “마약류 범죄는 사회적 폐해이고 심각하기 때문에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박유천이 구속 후 범죄를 인정한데다가 초범이고, 2개월 넘게 구속된 상태에서 반성하는 자세를 보이는 등, 현재로서는 보호관찰과 치료 명령부가 더 낫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6월 14일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박유천에게 징역 1년6월, 추징금 140만원을 구형한 바 있다. 검찰은 박유천이 지난해부터 올해 3월까지 옛 연인 황하나와 필로폰을 0.05g씩 세 차례 구입하고, 이를 물에 희석해 여섯 차례 투약한 혐의가 적용된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이에 당시 박유천 측 변호인은 이를 모두 인정하며 “박유천도 자신의 죄를 모두 반성하고 있다”며 “정상적인 삶을 꿈꿀 수 있도록 박씨에게 다시 한 번 기회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박유천은 지난 2∼3월 옛 연인인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해 6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이에 앞서 지난해 9∼10월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을 황씨와 같이 투약한 혐의도 받는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기소 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씨가 1심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구치소를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기소 된 가수 겸 배우 박유천씨가 1심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2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구치소를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수원구치소를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던 중 눈물을 닦고 있는 박유천. [연합뉴스]

수원구치소를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던 중 눈물을 닦고 있는 박유천.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