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든 “트럼프, 사진찍기에 더 관심…사람 죽이려는 폭군 띄워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에서 만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것으로, 군사분계선(MDL)을 사이에 두고 북미 정상이 손을 맞잡은 모습.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월 30일 판문점에서 만났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것으로, 군사분계선(MDL)을 사이에 두고 북미 정상이 손을 맞잡은 모습.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회담’에 대해 ‘선거용 쇼’라는 비판을 또 내놨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1일(현지시간) 트윗을 통해 “또 한 번 도널드 트럼프는 그가 미국인을 위한 결과를 얻는 것보다 자신을 위한 사진찍기에 더 관심이 있다는 걸 입증했다”면서 “그는 사람을 죽이려 하는 폭군 김정은을 거듭 국제무대에 띄워주고는 거의 아무것도 얻지 못했다”고 비난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가 얻은 것이라고는 (애초) 중단되지 말았어야 할 실무협상을 재개한다는 약속에 불과하다”면서 “세 차례의 TV용 정상회담에도 우리는 여전히 북한의 구체적 약속 하나 갖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또 “한 개의 미사일이나 핵무기도 파괴되지 않았고 한 사람의 사찰단도 (북한 핵시설) 현장에 있지 않다. 오히려 상황은 악화됐다. 북한은 핵물질을 계속 만들어내고 있고 더는 국제무대의 왕따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것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군사분계선(MDL) 북측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넘어오도록 손짓으로 안내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것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군사분계선(MDL) 북측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넘어오도록 손짓으로 안내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수십기의 핵무기를 보유한 북한의 독재자를 정당화하는 와중에 이란이 1개의 핵폭탄도 갖지 못하게 막던 핵 합의는 저버렸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대이란 정책이 미국을 동맹으로부터 고립시키고 또 다른 전쟁의 벼랑으로 끌고 갔다고 비난을 이어갔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전날에도 대변인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국가 안보와 이익을 희생하면서 독재자를 애지중지하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의 이같은 반응은 판문점 회담의 성과가 2020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데 대한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모닝컨설트가 27일~28일 민주당 프라이머리(예비선거)와 코커스(당원대회) 참여 의사를 밝힌 유권자 2407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가장 유력한 대권 주자로 꼽혔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지지율은 같은 기간 38%에서 33%로 내려앉았고, 지지율 2위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19%)은 지지율 변동이 없었다.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지난달 17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 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지난달 17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 포럼에서 연설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