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쌓이는 '미세먼지 민원', 정책도 바꿔…교실 측정기 의무 설치



[앵커]



쏟아지는 미세먼지에 대한 민원이 정부 정책을 바꿨습니다. 유치원과 학교 교실에 미세먼지 측정기가 반드시 있게 만든 것도 그 가운데 하나입니다.



이상화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 눈치만 보지 말고 외교적 대책을 마련해 주길 바람."



"화력발전소를 1주일 동안 중지해보고, 효과가 있는지 발표해 주세요."



"지역 경로당에 공기청정기 설치를 서둘러 주세요."



최근 3년간 미세먼지 민원은 6만 건을 넘습니다.



해마다 두 배씩 늘어날 정도로 관심이 많습니다.



사상 초유의 초미세먼지 농도를 기록했던 올해 1, 2월에는 두달 동안에만 5700건의 민원이 제기됐습니다.



민원 일부는 이제 곧바로 정책에 반영됩니다.



대상은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 교실입니다.



이곳에는 공기정화 설비와 미세먼지 측정기를 반드시 설치해야 합니다.



학교에서 쓰는 공기청정기는 필터교체, 전기요금 등을 지원할 수 있게 매뉴얼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는 유지관리비가 없어 설치만 되고 쓰지 못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때 공공근로자에게는 마스크를 주고 근무 시간을 줄입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JTBC 핫클릭

외부 공기 차단, 청정기 가동…자동차 업계 '미세먼지 잡기' "중국, '오존층 파괴 주범' 프레온 가스 무더기 배출" 중국, 꽃가루·강풍 이어 '폭염'…베이징 '고온 황색경보' 측정소 주변 물대포까지 동원…중국 대기오염 '조작' '오염물질 배출' 굴뚝 자동측정 조작?…당국 관리도 '부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