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19구급대원, 심전도 측정에 탯줄 절단도…응급처치 확대 시범시행

소방청은 7월 1일부터 서울 지역을 시작으로 119구급대원 현장 응급처치 범위 확대 시범 시행에 들어간다.

시범 시행 지역에서는 119구급대원이 할 수 있는 응급처치 종류에 7가지 항목이 추가된다.

1급 응급구조사 자격 또는 간호사 면허를 가진 구급대원은 업무 범위에 심장 질환 의심 환자에 대한 12유도 심전도 측정, 응급 분만 시 탯줄 절단, 중증 외상 환자에게 진통제 투여, 아나필락시스(중증 알레르기 반응) 환자에게 강심제 투여, 심정지 환자 심폐소생술 시 강심제 투여 등 5개 항목이 추가된다.

2급 응급구조사는 산소포화도·호기말(날숨) 이산화탄소 측정, 간이 측정기를 이용한 혈당 측정 등 2개 항목을 더한다.

기존에는 2급 응급구조사의 경우 기본 심폐소생술, 심박·체온·혈압 측정 등 10개 응급처치를, 1급 응급구조사는 2급 구조사 업무에 심폐소생술 시행을 위한 기도 유지, 인공호흡기를 이용한 호흡 유지 등을 더해 모두 15개 응급처치를 하게 돼 있었다.

소방청은 지난해 12월부터 보건복지부와 협의해 119구급대원 응급처치 범위 확대 시범 사업을 준비해 왔다.

소방서별로 1개 구급대씩 모두 219개 구급대를 확대, 응급처치가 가능한 특별구급대로 지정하고, 지난 3월부터 확대 사항에 관한 교육 과정을 운영해 6월 말까지 구급대원 1320명을 교육했다.

또 응급의학회와 업무 협약을 맺어 출동 구급대원에 대한 의료 지도를 담당하는 지도 의사 인력풀을 새로 구성했으며, 응급처치 확대 시행을 위한 약품과 장비도 배치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