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버핏, 또 통큰 주식기부…이번엔 4조원대, 지금까지 총 기부액은

워렌버핏. [AFP=연합뉴스]

워렌버핏. [AFP=연합뉴스]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88)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이 또 한 번 통 큰 주식 기부를 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는 1일(현지시간) 버핏이 36억 달러(약 4조1598억원)어치의 주식을 5개 재단에 기부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버핏이 기부하는 재단은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을 포함해 수잔 톰슨 버핏 재단, 셔우드 재단, 하워드 G.버핏 재단, 노보 재단 등이다. 이 가운데 빌&멜린다 게이츠 제단은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와 그의 아내 멜린다가 설립한 재단이다. 
 
버핏은 기부를 위해 버크셔 해서웨이의 '클래스 A' 주식 1만1250주를 '클래스 B' 주식 1690만주로 전환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클래스 B' 주식 1680만주가 기부된다. 
 
클래스 A·B·C 등 주식 등급은 의결권과 배당 형식 등을 기준으로 나뉜다. 
 
버핏은 이미 자신이 보유한 버크셔 해서웨이 주식의 약 85%를 이들 재단에 기부하기로 약속했다. 이후 그 약속을 꾸준히 실천해오고 있다는 게 WSJ의 설명이다. 
 
WSJ는 버핏이 이번 기부를 포함해 그동안 지난 2006년 기준 보유지분의 약 45%를 기부해왔고, 이는 금액 기준으로 총 340억 달러(약 39조2870억원)에 이른다고 평가했다. 팩트셋에 따르면 버핏은 지난달 말 기준으로 버크셔 헤서웨이의 '클래스 A' 주식 37.4%를 보유하고 있으며, 버크셔 헤서웨이의 최대 주주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