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LGU+, 트럼프 방한 전 화웨이 장비 교체

LG유플러스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에 앞서 서울 용산 미군기지 근처 기지국의 화웨이 통신 장비를 교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지난주 용산 기지 근처 기지국 10여곳에서 4G(세대·LTE)와 5G용 화웨이 장비를 노키아 장비로 교체했다.
 
LG유플러스는 2013년 LTE 도입 때부터 미군 부대 내에는 화웨이 대신 노키아 등 유럽 업체의 유·무선장비를 사용해 왔다. 그간 “화웨이 장비 사용으로 보안 유출 우려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올 때마다 LG유플러스 측은 “군사적으로 민감한 지역에는 화웨이 장비를 쓰지 않는다”고 설명해왔다.
 
이번엔 미군 부대 주변 지역까지 화웨이 장비를 교체한 거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LG유플러스가 미군 부대 인근 기지국의 장비 교체에 나선 데 대해 화웨이 압박을 주도해 온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의식한 조치로 분석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국내 기업인과의 만남에서 화웨이 제재에 동참하라고 노골적으로 요구하고 나설 경우에 대비해 선제 조치에 나섰다는 의미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LG유플러스가 앞으로 화웨이 LTE 장비를 전면 교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5G 경쟁의 초반 승부처인 서울 지역에서 망 최적화를 위한 다양한 시도의 일환이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LG유플러스 측은 이번 조치에 대해 “민감한 사안이라 교체 여부 등을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5G 무선 장비는 LG유플러스만 화웨이 제품을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유선망에선 국내 이통 3사가 모두 화웨이 장비를 사용한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