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새 청년 부대변인들에 "30초 스피치 못하면 임명 취소" 농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1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미디어특별위원회 위원장, 부대변인 임명장 수여식에서 황교안 대표가 한 '으름장' 농담이 분위기를 썰렁하게 만들었다고 한겨레신문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황 대표는 이날 청년 부대변인단 임명장 수여식 참여자들에게 '30초 스피치'를 주문했다. 황 대표는 "오늘 임명된 부대변인들이 30초 스피치를 한 번 해보세요. 간단하게 부담 갖지 말고 자유롭게 하시는데, 빠진 사람은 아마 오늘 임명 취소될지도 모릅니다"라고 말했다.
 
이날 황 대표는 박성중 미디어특별위원회 위원장과 장능인 상근 부대변인, 송재욱·조지연·김형철 대변인, 청년 부대변인 등 13명에게 임명장을 줬다.  
 
회의장에 침묵이 흐르자 장 상근 부대변인이 자원했다. 황 대표는 "장 부대변인이 먼저 얘기하고 나머지는 자유롭게 이야기하세요. 근데 시간 내에 얘기 다 못하면 그분은 탈락할지도 모릅니다"라며 거듭 농담을 던졌다. 장 부대변인은 "일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입을 뗐고 황 대표는 돌연 "비공개로 하겠다"며 기자들을 내보냈다.
 
10여분 간의 시간이 흐른 뒤 황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방금 임명된 청년 부대변인들의 소감을 간단하게 들었다"며 "우리 당이 젊은 정당, 미래형 정당으로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격려사에서 "우리 당의 소통 방식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닌지 스스로 돌아보면서 대안을 찾아야 한다"며 청년 부대변인들을 임명한 계기를 밝혔다. 황 대표는 "청년 대변인 10분 포함 부대변인 연령 평균이 35세가 안 된다"고 밝히며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고 나아가 청년 마음까지 움직일 수 있는 새로운 정치 언어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당부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