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쌕쌕거리며 가쁜 숨 내뱉어…폐기종 환자 같았다"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만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노동신문=뉴시스]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만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노동신문=뉴시스]

"쌕쌕거리며 숨을 쉬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1박 2일 방한 일정을 밀착 취재한 미국 폭스 뉴스 앵커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을 최근접 거리에서 지켜본 터커 칼슨 폭스뉴스 앵커는 자사 프로그램 '폭스 앤드 프렌즈'와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이 폐기종 환자처럼 쌕쌕거리며 숨을 쉬었다"고 표현했다. 
 
칼슨은 이날 두 정상이 비무장지대(DMZ)에서 예고 없이 만난 순간을 "영화의 한 장면 같았다"고 설명했지만, 김 위원장의 건강은 나빠 보였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을 모욕하기 위해 하는 말이 아니다. 그는 헐떡이는 사람처럼 숨을 내뱉었다"고 설명한 칼슨은 "역사적인 순간이 그의 숨을 가쁘게 했을 수도 있다. 그러나 비전문가로서 나는 '이 사람은 매우 건강하지 않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내가 틀렸을 수도 있다. 하지만 내가 가장 먼저 든 생각은 '이 사람은 건강이 나쁜 상태구나'하는 것이었다"고 거듭 언급했다. 
 
칼슨은 두 정상이 만난 DMZ를 "지구의 끝 같았다"고 비유하며 "그저 한복판에 서 있는 기분이었다. 매우 이상했다. 그리고 김 위원장은 내 바로 옆, 손 닿으면 닿을 거리에 있었다. 두 정상은 마치 영화의 한 장면처럼 서로를 향해 걸어가 만났다"고 묘사했다.
 
또 두 정상의 만남을 두고는 "형과 아우가 만나는 느낌을 자아냈다. 김 위원장은 자신보다 키와 덩치가 큰 트럼프에 약간 압도당한 것 같았다. 두 사람이 확실히 또래 느낌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표정은 내가 본 것 중 가장 행복해 보였다"며 "역사상 처음으로 일어난 이 일은 아마도 트럼프 대통령이 아닌, 또 그의 남다른 정치·사고 방식이 아니었다면 이뤄지지 못했을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칼슨은 두 정상의 만남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북한의 인권 문제를 지적했다. 북한을 혐오스러운 곳(disgusting place)이라고 부른 칼슨은 "북한 정권을 옹호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외교의 특성이란 그런 것이다. 이는 단지 삶의 본질이자 권력의 본질"이라며 "나는 트럼프 대통령이 그런 시각으로 접근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는 이일에 훨씬 덜 감상적이고, 더 현실적이다"라고 평가했다. 
 
폭스뉴스는 칼슨이 진행한 트럼프 대통령의 단독 인터뷰를 미국 현지시간으로 1일 오후 8시(한국시간 2일 오전 9시) 방송할 예정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