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헤어지기 전 문 대통령 손 잡고 "고맙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판문점 회동에서 교착 상태인 북미 대화를 재개하기로 합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판문점 회동에서 교착 상태인 북미 대화를 재개하기로 합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 후 문재인 대통령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남기고 헤어졌다고 MBN이 1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53분간 단독 회담을 한 뒤 나와 군사분계선 앞에서 한·미 정상과 헤어졌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한·미 정상과 헤어지기 전 문 대통령의 손을 잡고 "고맙습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사실상 3차 북미정상회담을 주선하고 국기를 배치한 회담장을 마련한 것에 대한 감사 표시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날 김 위원장은 "밝은 미래를 조망할 수 있는 순간을 마련하는데 커다란 공헌을 해준 두 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하기도 했다. 회담을 마친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사이에 두고 문 대통령과 대화를 주고 받으며 밝게 웃는 모습도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자유의집에서 회담을 마친 뒤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자유의집에서 회담을 마친 뒤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헤어지기 전 문 대통령에게 귓속말로 핵심적인 회담 내용을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차에 타기 전 통역을 제외하고 사람들을 다 물린 뒤 문 대통령에게 귓속말을 했다.미국 측은 회담의 자세한 내용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전달했다.
 
이번 남·북·미 정상의 만남을 위해 우리 측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막후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1일 기자들과 만나 "윤 실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29일 트위터를 날리고 북한 측이 반응하는 과정에서 여러 역할을 했다"며 "30일 새벽까지도 김 위원장의 판문점 방문 여부 등 확인 작업을 계속했다"고 소개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판문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배웅을 받으며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돌아가다 뒤돌아보고 있다.[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판문점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배웅을 받으며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돌아가다 뒤돌아보고 있다.[연합뉴스]

이어 "윤 실장은 30일 오전 8시를 조금 넘겨 북미 접촉이 진행 중이던 판문점으로 팀을 데리고 갔다"며 "그곳에서 윤 실장이 양국 측 모두와 경호, 의전, 보도 등 관련 일에 대해 접촉했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