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도 공무원 반바지 출근 허용 첫날, 1호는 48세 주무관

경기도청 반바지 자율 착용 시행 첫날, 반바지를 착용하고 출근한 구자필 주무관. [경기도 제공=연합뉴스]

경기도청 반바지 자율 착용 시행 첫날, 반바지를 착용하고 출근한 구자필 주무관. [경기도 제공=연합뉴스]

1일 경기도청 민관협치과에서는 다소 낯선 '풍경'이 펼쳐졌다. 중년 공무원이 반바지를 입고 출근하는 '파격' 패션을 선보였기 때문이다.
 
민관협치과에서 갈등조정업무를 담당하는 구자필(48)주무관은 이날 격자 무늬 셔츠에 무릎 까지 오는 반바지를 입고 출근했다. 이날부터 두 달간 허용되는 자율적 반바지 착용을 적극 활용하기 위해서다.
 
경기도는 여름철 공무원 복장 간소화 방안의 하나로 이날부터 두 달 동안 자율적으로 반바지 착용을 허용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직원들의 희망사항을 수용한 결과다.
 
경기도 공무원들의 관심이 쏠린 가운데, 구 주무관은 경기도청 1호 반바지 공무원의 주인공이 됐다. 그는 목이 긴 양말 대신 발목까지 오는 짧은 양말과 편안한 운동화로 반바지 패션을 맞췄다. 상사와 후배들은 "시원해 보여요", "주무관님, 인싸~ 인싸~(insider의 줄임말로 무리에 잘 섞여 노는 사람들을 뜻하는 신조어)"등 구 주무관의 패션에 호응했다.
 
구 주무관은 반바지 착용 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남들 시선이 불편해서 못하는 게 아니라 변하려고 노력하지 않는 조직의 보수성이 문제가 아닐까 한다. 어렵다고 생각하지 말고 나부터 변해보려고 한다"며 반바지 착용을 선택한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이날 구 주무관은 "사무실이 옥상 바로 아래층인 데다 에너지 절약 차원에서 에어컨 가동시간을 조절하기 때문에 창문을 열어도 답답했다"면서 "반바지 자율 착용 공지를 보고 인터넷에서 쿨비즈 반바지 2벌을 구매하고 반바지에 맞춰 목 짧은 양발도 같이 샀다"고 밝혔다.
 
다만 출장이나 대민 업무를 고려해 여건에 맞춰 적절하게 반바지 착용 여부를 선택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반바지를 입고 출근했던 구 주무관은 근무 중간 경기도 광주시청으로 출장을 나갈 땐 긴바지로 갈아입었다.
 
지난달 경기도는 내부 게시판에 올라온 한 공무원의 제안을 계기로 7~8월 반바지 착용을 시범적으로 허용한다고 공지했다. 공지 전 경기도는 공무원과 도민 대상 온라인 설문조사를 거치기도 했다. 단, 단정한 반바지를 착용하고 과다한 노출, 지나치게 화려한 반바지, 샌들(슬리퍼), 민소매 티셔츠 착용 등은 자제하도록 권고했다.
 
시행 첫날, 구 주무관을 제외하고 반바지를 착용한 공무원은 쉽게 눈에 띄지 않았다. 강제가 아닌 자율 시행인데다 본격적인 폭염 기간이 아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