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걱정 던 현대상선…불평등 해운동맹 '2M'서 나와 새 동맹 합류

대만 카요슝항을 출발한 5만 6천t급 현대상선의 프리덤호가 떠오르는 태양빛을 받으며 일본 하카다 항을 향해 험난한 바다를 헤처나가고 있다. [중앙일보DB]

대만 카요슝항을 출발한 5만 6천t급 현대상선의 프리덤호가 떠오르는 태양빛을 받으며 일본 하카다 항을 향해 험난한 바다를 헤처나가고 있다. [중앙일보DB]

"2020년 하반기부터 현대상선 적자구조 크게 개선" 
현대상선이 세계 3대 해운동맹 중 하나인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에 내년 4월부터 합류한다. 이로써 현재 가입된 해운동맹인 '2M'과의 협력은 내년 3월까지만 유지된다. 해운동맹은 글로벌 해운사들이 선박과 항만 네트워크를 공유하기 위해 맺는 계약이다. 대규모 화물 적재능력을 확보해 운임 경쟁을 하는 해운업계에서 해운동맹 가입 여부는 해운사 경쟁력의 핵심 요소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1일 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현대상선의 '디 얼라이언스' 가입은 2020년 4월부터 시작해 2030년 3월까지 10년간 유지된다"며 "초대형 컨테이너선 투입으로 영업 여건이 개선되고 해운동맹 협력이 본격화하는 2020년 하반기부터는 현대상선의 적자 구조가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상선은 2017년 4월부터 3년간 가입한 기존 '2M(머스크+MSC)' 동맹은 일종의 '준회원' 자격이었다. 현대상선이 보유한 배는 아메리카(미주) 서해안 쪽으론 드나들 수 있지만, 유럽(구주)이나 지중해 항로에는 '정회원'인 머스크와 MSC 선박만 투입됐다. 현대상선이 특정 항로에 보유 선박을 투입하려면 '정회원'의 동의를 받아야 했다. 이 때문에 '2M+H' 해운동맹에서 현대상선은 불평등한 계약 관계를 맺고 있다는 평가가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새롭게 가입하게 된 '디 얼라이언스'(독일 Hapag-Lloyd+일본 ONE+대만 Yang ming)에는 '정회원' 자격이 부여됐다. 디 얼라이언스 소속 해운사 선박이 운항하는 모든 노선과 항만 네트워크를 현대상선도 이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현대상선 가입하면 '디 얼라이언스' 미주·구주 점유율 28% 확보
디 얼라이언스의 해운동맹의 화물 적재능력(선복량)은 총 509만4488TEU(1TEU는 컨테이너 1개)로 2M(793만526TEU), 오션 얼라이언스(773만9066TEU) 등 경쟁 해운동맹보다는 규모가 작다. 그러나 현대상선이 가입으로 디 얼라이언스의 아메리카와 유럽 항로 점유율은 28%까지 끌어올릴 수 있게 됐다. 경쟁 해운동맹인 '2M'의 이곳 항로 점유율은 27.1%다.
 
현대상선은 새 해운동맹과의 협력을 시작하는 2020년 2분기부터 지난해 9월 발주한 20척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투입할 예정이다. 2만3000TEU급 12척은 2020년 2분기부터, 1만5000TEU급 8척은 2021년 2분기부터 투입된다.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디 얼라이언스' 가입 협상을 진행해 왔다"며 "새롭게 건조되는 초대형 선박을 투입했을 때 흑자 기조를 이룰 수 있는지를 따져볼 때 '디 얼라이언스'가 제시한 조건이 다른 동맹보다 가장 유리해서 가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