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영민 SNS 홍보한 文대통령 “많은 응원과 소통 부탁”

문재인 대통령과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1일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페이스북을 다시 시작했다”며 노 실장의 페이스북 계정과 글을 직접 홍보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등을 통해 “국민 여러분과 직접 소통하며 그대로의 대한민국을 소상히 알려드리고 싶다고 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많이 응원해 주시고 소통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청와대의 대국민 소통 채널 강화 의지로 풀이된다.
 
[사진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사진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이날 문 대통령이 공유한 노 실장의 글도 청와대의 이 같은 의지를 확인케 한다.
 
‘평화가 경제’라는 제목의 글에서 노 실장은 “분단과 대립으로 우리 경제 발목을 잡던 ‘코리아 리스크’도 이젠 옛말이 돼 가고 있다”며 외국인 직접 투자 현황을 소개했다.
 
노 실장은 “2018년 외국인 직접 투자는 269억불(신고기준)로 사상 최대, 외국인 채권 보유 잔액은 113.8조원으로 역대 최고”라고 평가했다.
 
또 “국가신용등급은 일본, 중국보다도 두 단계 위인 AA로 역대 최고”라며 “한국의 신용위험(CDS 프리미엄)은 1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노 실장은 “세계의 투자자들이 한반도를 주목하고 있다”며 “평화가 경제입니다”라고 다시 강조했다.
 
[사진 노영민 비서실장 페이스북]

[사진 노영민 비서실장 페이스북]

 
앞서 노 실장은 지난 28일 ‘페이스북을 다시 시작하며’라는 글을 통해 비서실장 임명 이후 중단한 SNS 활동을 재개했다.
 
당시 노 실장은 “잘한 것은 잘한 대로 인정받고 싶다”며 “문재인 정부의 지난 2년, 어떤 노력을 했는지, 어떤 성과를 냈는지 직접 여러분께 전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