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두산 가던 관광버스, 충돌 후 화재…6명 사망·38명 부상

충돌 후 화재가 발생한 관광버스 등 사고차량. [사진 인민일보]

충돌 후 화재가 발생한 관광버스 등 사고차량. [사진 인민일보]

중국에서 42명을 태우고 백두산(중국명 창바이산·長白山)으로 향하던 관광버스 등 차량 3대가 충돌해 6명이 숨지고 38명이 다쳤다고 환구시보 등 중국 매체가 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관광버스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오후 4시 40분께 네이멍구 아얼산(阿爾山)시 부근 성급간선도로를 달리고 있었다.  
 
이때 같은 방향으로 달리던 화물트럭 한 대가 관광버스를 추월하려다 맞은편 도로에서 오던 중형 덤프트럭과 충돌했고, 이어 관광버스까지 충돌사고에 휘말렸으며 곧바로 화재까지 발생했다.
 
해당 관광버스는 26일 중국 중부 후베이성 황스(黃石)시를 출발해 최종 목적지인 백두산으로 향하는 길이었다.
 
49인승인 이 버스에는 42명이 타고 있었으며, 다른 트럭 2대에는 각각 운전자 1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부상자 성모씨는 한 매체 인터뷰에서 "갑자기 사고가 나 순간 멍해졌지만 바로 차 밖으로 뛰쳐나왔다"면서 "많은 승객이 창문에서 뛰어내리며 위험에서 벗어났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부상자들은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당국은 사고 원인 등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