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목선’ 놀란 軍, ‘새떼’를 ‘미상 항적’ 오인…KF-16 전투기 출격

기사 내용과 무관한 자료 사진. 북한 접경지역에 새떼가 날고 있다. [연합뉴스]

기사 내용과 무관한 자료 사진. 북한 접경지역에 새떼가 날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소형목선 경계 실패로 비난을 자초한 군 당국이 이번에는 기러기로 추정되는 새떼를 정체불명 항적으로 오인해 KF-16 전투기 여러 대를 띄웠다.
 

“레이더에 나타났다 사라졌다 반복
전투기 출격…조종사, 육안으로 확인”

합참 관계자는 “오늘 오후 1시 10분부터 4시까지 공군 레이더에 떴다가 사라지기를 반복하는 항적을 포착했다”면서 “중부전선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는 미상 항적이었고, 레이더에 식별은 됐으나 포착은 안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후 공군 조종사가 대응 조치에 나서 새 20여 마리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군은 KF-16 등 전투기 수 대를 띄워 이 미상 항적을 추적하며 대응 비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군은 9·19 군사합의에 따라 오후 2시 40분께 ‘우발적 충돌방지’를 위해 군 통신망을 이용해 북측에 전화 통지문을 발송했다. 북측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합참은 이날 오후 1시께 “강원도 중부전선 비무장지대(DMZ) 일대에서 레이더에 정체불명의 항적이 포착돼 확인조치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 미상 항적은 9·19 군사합의에 따른 비행금지구역 이남 상공에서 포착된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미상 항적이 고도 1만5000 피트(4.5㎞) 상공에서 포착되어 군사분계선을 넘어 강원도 태백산 인근까지 남하하자 북한군 헬기 또는 무인기일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전투기를 출격시켜 대응했다.
 
합참 관계자는 “미상 항적이 고도 3∼5㎞, 50노트의 속도로 비행했다”며 “독수리는 7.5㎞까지 날고, 기러기나 고니도 해당 고도에서 비행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군은 이 항적을 계속 확인하고 있었고 항적을 따라 계속 식별했고 우리 비행사가 조치하면서 두 번을 새떼로 확인했다”면서 “특정할 수는 없지만 기러기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