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NC 1차 지명 김태경 "손민한 코치님께 몸 관리 배우고 싶다"

 
NC가 2020시즌 KBO리그 신인 1차 지명에 마산용마고 오른손 투수 김태경을 선택했다.
 
김태경은 신장 188cm, 몸무게 93kg라는 좋은 체격 조건을 갖췄다. 깔끔한 투구 동작으로 높은 타점에서 공을 던지는 정통파 유형이다. 슬라이더, 커브 등도 고루 던진다. 구단은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44km이며 향후 체계적인 훈련을 받으면 더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김태경은 지난해 10경기에서 42이닝을 소화했다. 3승2패, 평균자책점 3.64를 기록했다. 탈삼진은 48개. 올 시즌은 9경기에서 33⅓이닝 동안 탈삼진 37개, 평균자책점 0.82를 기록했다. 전적은 3승1패. 최근 막을 내린 황금사자기에서 2경기 선발 등판, 12이닝 무실점으로 감투상을 받았다.
 
김종문 NC 단장은 "성실한 품성과 리더십을 갖춘 김 선수는 다이노스의 전통인 끊임없는 도전을 같이 할 기대주다"고 말했다.
 
김태경은 "부족한 나를 뽑아준 구단에 감사하다. 야구 시작과 함께 프로를 꿈꿨고 지역에 NC가 창단돼 꼭 입단하고 싶었는데 그 꿈이 이뤄져 정말 기쁘다. 물심양면 지원해주신 부모님, 많은 가르침 주신 지도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지명 소감을 전했다.
 
김태경은 평소 현재 NC 메인 투수 코치를 맡고 있는 손민한 코치를 존경했다고 한다. 그는 "최고의 선수였고, 선수생활도 오래하셨다. 나도 오랫동안 좋은 모습을 보여주는 선수가 되는 게 목표이기에 손민한 코치님께 몸 관리 비법을 배우고 싶다"며 기대감을 전했다.
 
포부도 당차다. 그는 "1차 목표는 빨리 1군에 올라가는 것이다. 그리고 내 장점인 강심장과 제구력을 바탕으로 NC의 대표 선수가 되고 싶다. 프로선수로서 세운 목표를 이뤄 팬들의 성원에 보답할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태경은 2차 지명을 통해 입단할 다른 신인과 함께 2020년 1월 팀에 정식으로 합류한다. 다음은 김태경과의 일문일답.
 
정리=안희수 기자 An.heesoo@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