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배’ 박영선, 나경원 만나 “野 원내대표 어려워” 훈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면담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면담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뉴스1]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예방해 최저임금 인상, 추가경정예산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나 원내대표는 “장관님이 늘 당당한 활동(을 했고), 국회에서 항상 당당한 목소리를 내셨던 것으로 기억된다”며 축하를 건넸다. 
 

“최저임금 동결 끌어내자” vs “경제상황 고려”

하지만 곧 공개발언은 최저임금 인상과 야당 대정부 기조에 대한 둘 사이의 미묘한 신경전으로 이어졌다.
 
쟁점이 된 것은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문제였다. 나 원내대표는 “진작에 축하를 해드리고 싶었는데 이제야 만났다”면서도 “지금 경제지표를 볼 것도 없이 최악이라고 할 정도로 나쁘다. 우리 경제가 다시 살아나는 데 역할을 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사청문회 때 최저임금은 동결 수준의 인상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을 때 너무 반갑더라”라며 “저랑 힘을 합쳐 당당한 목소리를 내서 최저임금 동결 또는 동결 수준을 이끌어 내자”고 제안했다.
 
이에 박 장관은 “(인사청문회에서) ‘경제상황을 고려해 최저임금을 동결수준에 가깝게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 이렇게 말했다. 최저임금이라는 것은 늘 상황이 고려되어야 하는 것”이라고 정정했다. 그는“야당 원내대표 하기가 쉽지 않죠”라고 말을 돌렸다. 박 장관은 2014년 새정치민주연합에서 원내대표를 지내, ‘야당의 여성 원내대표’로는 나 원내대표의 선배 격이다.
 
그러면서 “야당 원내대표의 지속적인 비판이 꼭 승리로 연결되는 것 같지 않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감동있나. 국민들께서이부분에 방점이 찍혀 있지 않나. 비판할 때는 하고, 잘하는 것은 잘한다고 하면 더 훌륭한 원내대표가 되지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도 맞대응했다. 그는 “전적으로 공감한다. 결국 저희 비판이 국민에게 공감되는 이야기하는 게 중요하지 않으냐”고 수긍하면서도 “국민들과 공감되는 이야기, 국민들이 하고픈 말을 대신 해주는 것이 야당이 해야 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에 대해서도 “어제(6월 30일)의 역사적 회담도 평화와 통일을 향해 가는 일이니까 칭찬도 해주면 품이 넓은 원내대표로 인식되지 않을까 생각도 한다”고 조언했다.
 
박 장관은 비공개 예방 후 기자들을 만나 최저임금 동결 부분에 대해 “제 입장은 똑같다. 최저임금문제에 제일 중요한 것은 공론화 과정을 거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가경정 예산과 관련해선 “상세하게 설명해 드렸다”며 “소상공인 부분과 미세먼지 부분을 많이 도와달라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예방은 만남 전부터 주목을 받았다. 2007년 대선 정국에서 나온 ‘BBK 의혹’과 관련해 당시 이명박 대선후보 대변인을 맡았던 나 원내대표는 ‘주어가 없어서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고, 박 장관은 ‘BBK 저격수’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이 전 대통령을 공격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