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이조스 공식 이혼, 전 부인에 43조원 주식 양도

제프 베이조스(왼쪽)과 전부인 매켄지 베이조스. [AP=연합뉴스]

제프 베이조스(왼쪽)과 전부인 매켄지 베이조스. [AP=연합뉴스]

아마존 총수 제프 베이조스와 부인 매켄지 간의 ‘사상 최대’ 이혼이 공식적으로 마무리된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베이조스가 이번 주 아마존 전체 주식 가운데 4%를 매켄지에 양도한다고 보도했다.

매켄지, 자선단체 ‘기빙 플레지’ 통해 재산 절반 기부 약속

 
베이조스가 매켄지에 양도하는 아마존 주식의 시가는 380억달러(약 43조 8000억원)로 법원 판사는 이를 매켄지 소유로 전환하는 법적 문서에 서명할 예정이다.
 
이는 이혼 사상 최대 액수로 지난 1999년 예술품 거래상 알렉 와일든스타인과 이혼한 조슬린 와일든스타인이 받은 25억달러(약 2조9000억원)를 뛰어넘는다.
 
이로써 작가인 매켄지는 베이조스와 이혼으로 세계 4위의 여성 부호가 됐다. 그는 자신의 재산 절반을 자선단체에 기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매켄지는 투자가 워런 버핏과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 부부가 공동 설립한 자선단체 ‘기빙 플레지’에 서한을 보내 기부를 약속했다. 기빙 플레지는 전 세계 부호들에게 재산 절반을 자선활동에 기부할 것을 권하고 있다. 그는 “과분한 액수의 돈을 갖게 돼 금고가 빌 때까지 이를 없애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해왔다.
 
메켄지와 베이조스는 시애틀의 자택 차고에서 아마존을 시작하기 한 해 전인 1993년 결혼했다. 
 
베이조스의 재산은 전 부인에게 엄청난 주식을 양도하고도 180억달러(약 136조원)에 이른다. 베이조스는 세계최고 부호 자리를 유지할 전망이다.
 
베이조스는 아직 기빙 플레지에 기부 약속을 하지 않고 있으며 무주택자와 저소득층 아동 교육을 지원하기 위한 ‘베이조스 데이 원 펀드’에 자신 재산의 약 2% 정도인 20억 달러를 기부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