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정은 친서 속 다급함 읽었다···'DMZ 회동' 트럼프가 한수 위"

【서울=뉴시스】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동했다고 1일 보도했다. 2019.07.01. (출처=노동신문)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동했다고 1일 보도했다. 2019.07.01. (출처=노동신문) photo@newsis.com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즉흥적인 만남 제안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응하며 성사된 30일 북·미 판문점 회담은 국제 사회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일단 흥행에는 두 정상 모두 성공했다는 평가가 많다. 여기에 두 정상이 예상을 깨고 1시간 가까이 회담을 진행하면서 손에 쥔 손익계산서에 관심이 쏠린다.   
우선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정은, 하노이 상처 리더십 만회”
“트럼프, 대선 길목 정치외교 성과”

①상처 입은 리더십 만회=북한 전문가들은 판문점 회담에서 김 위원장이 얻은 최대 성과로 하노이 회담에서 구겨진 리더십을 만회한 점을 꼽았다.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연구위원은 “북한에선 무오류로 간주되는 최고 지도자가 하노이 회담 ‘노 딜’로 인해 리더십에 상처를 입었다”며 “이후 북·러, 북·중 정상회담으로 리더십 극복에 나섰는데 트럼프 대통령까지 만나며 정치적 위상을 완전히 복구했다”고 말했다.
사진은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것으로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 VIP실에서 만나 밝은 표정으로 대화하는 북미 정상의 모습. 연합뉴스

사진은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것으로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 VIP실에서 만나 밝은 표정으로 대화하는 북미 정상의 모습. 연합뉴스

②트럼프와 밀담 즐겼다=김 위원장은 자유의집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53분간 회담을 했다. 김 위원장이 원했던 '톱 다운' 방식을 이번에 구사할 수 있었다. 북한으로선 껄끄러울 수 있었던 판문점 남측 지역인 '자유의집' 회담을 받아들인 건 트럼프 대통령을 상대하는 최고 지도자라는 이미지를 국제 사회에 보여줄 수 있다고 판단한 때문으로 관측된다. 또 트럼프 대통령과 얼굴을 맞대는 직거래로 속내를 서로 교환하는 기회를 얻은 것으로 풀이된다. 외교부 차관을 지낸 김성한 고려대 교수는 “참모들 배석 없이 트럼프 대통령과 단독회담을 한 게 김 위원장이 가장 원하던 바를 이룬 것”이라며 “그간 참모들이 버티고 있어 하고 싶은 대화를 못한 측면이 있고, 이번에야말로 어떤 식의 주고받기를 할지 얘기를 했을 개연성이 높다”고 말했다. 고유환 동국대 교수는 “비핵화 협상에 체제 존망을 걸고 있는 만큼 트럼프 대통령의 진정성을 확인하고 싶었을지 모른다”고 진단했다.  
  
 
【서울=뉴시스】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동했다고 1일 보도했다. 2019.07.01. (출처=노동신문)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동했다고 1일 보도했다. 2019.07.01. (출처=노동신문) photo@newsis.com

다음은 트럼프 대통령. 
 

①대선 길목 이벤트 효과=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레이스를 시작하면서 ‘역사적인 판문점 회담’이란 외교적 성과를 보여줬다. 최강 아산정책연구원 부원장은 “하노이회담 때 코언 청문회로 정치적 위기에 몰렸던 게 해소된 데다, 대선 캠페인이 시작되는 시점에 전 세계 이목을 끄는 초대형 이벤트를 만들어 냈다”며 “외교적 치적을 과시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판문점 회동에 문재인 대통령을 참여시킨 것도 전략적인 수로 봤다. 최 부원장은 “한국도 끌어안으며 향후 정치적 청구서를 내밀 수 있게 됐다”며 “향후 대선 레이스 고비마다 한국에 방위비 분담금 증액 등으로 압박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났다고 1일 보도했다. 2019.07.01. (출처=노동신문)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30일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문재인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났다고 1일 보도했다. 2019.07.01. (출처=노동신문) photo@newsis.com

②북 도발 유예=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년가량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며 가장 자주 언급한 말이 “북한이 미국과 대화하는 동안 핵·미사일 도발을 하지 않는다”는 거다. 북한은 하노이 회담이 결렬되자 곧바로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회담으로 북한 핵·미사일 모라토리엄(유예)을 최소 올 연말까지 연장시켰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시진핑 주석의 대북 영향력을 줄이는 효과도 얻었다. 조 선임연구위원은 “최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방북으로 생긴 북·중 밀착을 이번 북·미 회담으로 벌려놓은 건 덤으로 얻은 성과”라고 말했다.
 
"트럼프, 차기 노벨상까지 염두에 뒀을 수도" 
고유환 교수와 최강 부원장은 두 사람의 손익계산서를 떠나 트럼프 대통령이 얻은 게 많다는 의견을 내놨다. 고유환 교수는 “김 위원장이 먼저 친서를 보냈지만 다급한 마음을 읽고 만남을 제안한 트럼프의 정치적 수가 한 수 위”라고 평가했다. “직관적으로 지금 (김 위원장을) 당기면 나올 것이란 판단을 했고, 판문점을 회동 장소로 잡은 것도 차기 노벨평화상을 염두에 둔 포석일 수도 있다”면서다. 
   
최강 부원장은 “김 위원장은 리더십 회복 외에 내용 면에서 얻은 게 별로 없어 보인다”고 한계를 지적했다. 그는 “김 위원장은 본인 주도의 연말 시한 스케줄을 끌고 가다가 실무협상이 재개되며 공을 다시 받은 격이 됐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후 ‘서두르지 않겠다’ ‘포괄적인 좋은 합의를 해야 한다’고 치고 나갔다. 김 위원장은 공세적 입장에서 수세적 입장이 됐다”고 진단했다. 
 
반면 김성한 교수는 “트럼프는 53분을 할애해 김 위원장의 말을 경청했다”며 “향후 재선에 골몰할 트럼프의 상황을 역이용해 스몰딜이라도 이끌어낼 기회를 잡은 것”이라고 김 위원장이 얻어간 게 많다고 평가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