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갑룡 "양현석 공소시효 연장 가능성, YG 압수수색은…"

민갑룡 경찰청장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갑룡 경찰청장이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갑룡 경찰청장이 성접대 의혹을 받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의 공소시효 연장 가능성을 시사했다.
 
민 청장은 1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성접대 의혹이 제기된) 2014년 7월 술자리에 양 전 대표가 있었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구체적인 혐의 내용 등이 더 밝혀지면 연장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공소시효 연장을 염두해 철저히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달 26일 양 전 프로듀서를 소환해 9시간가량 조사했다. 그는 2014년 7월 서울의 한 고급 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일명 '정마담'이라고 불리는 유흥업소 종사자 A씨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27일 새벽 서울지방경찰청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은 후 귀가하고 있다. [뉴시스]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27일 새벽 서울지방경찰청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은 후 귀가하고 있다. [뉴시스]

민 청장은 "양 전 프로듀서의 성접대 및 YG의 마약 관련 등 모든 제기된 의혹에 대해 하나하나 사실을 확인하면서 수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오래된 사안이고 직접적인 증거를 확보하는 데 다소 어려움이 있는 것 같다"며 "관계자 한 명 한 명을 불러 역으로 증거를 찾고 있어 다소 더뎌 보일 수 있으나 경찰 수사의 명예를 걸고 낱낱이 확인하라고 독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YG 압수수색 가능성에 대해선 "압수수색을 하려면 범죄 관련성이 있어야 하는데, 관계자들의 말이 다 달라 우선 범죄 관련성부터 찾아야 한다"며 "발부 요건이 되면 신속하게 압수수색 또는 강제수사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양 전 프로듀서는 성접대 의혹에 대해 "성접대 의혹은 사실무근이다. 식당과 클럽에 간 것은 사실이나 지인 소개를 통해 간 것이다. 또 그 자리의 식사비도 내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