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개특위 위원장 해고 통보” 정의당 분노에 이인영 “난감”

여야3당 원내대표가 본회의 개최와 상임위원장 교체건, 정치개혁특별위원회 및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활동기한 연장 안건 처리를 위한 원포인트 국회 정상화에 대해 합의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왼쪽부터)가 28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여야3당 원내대표가 본회의 개최와 상임위원장 교체건, 정치개혁특별위원회 및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활동기한 연장 안건 처리를 위한 원포인트 국회 정상화에 대해 합의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왼쪽부터)가 28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일 정의당이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교체 합의에 대해 반발하는 것과 관련해 “사전에 교감했던 내용과 반응이 달라서 저로서도 난감하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정개특위원장 교체가 불가피하다는 뜻을 사전에 정의당에 알렸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하며 “서로 오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 문제는 추후에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개특위원장을 맡아온 심상정 의원에게 양해를 구한 것인가’라는 물음에 “중간에 있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옮기는 것은 오해를 증폭시키기 때문에 삼가겠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지난달 28일 합의를 통해 특위 활동 기간을 8월 말까지로 연장하면서 위원장을 의석수에 따라 맡기로 했다. 사실상 민주당 또는 한국당 의원이 위원장을 맡게 되는 것이다. 이에 심 의원과 정의당은 사전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해고’ 당한 것이라며 반발했다. 
 
심 의원은 관련 기자회견에서 “(이번 합의는) 선거제 개혁을 좌초시키기 위한 한국당의 집요한 떼쓰기가 관철된 것”이라며 “한국당은 그동안 ‘심상정 위원장 교체’를 집요하게 요구해왔다”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은 한국당의 떼쓰기에 굴복하기 전에 패스트트랙까지 태워진 선거제 개혁을 어떻게 완수할 것인지를 여야 4당과 먼저 협의했어야 한다”며 “선거제 개혁에 대한 민주당의 진의가 무엇인지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한편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이인영 원내대표가 심상정 위원장의 일방적인 해고통보와 관련해 사전에 교감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며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와 밀실 합의를 모면코자 하는 물타기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정 대변인은 “집권여당 원내대표가 사실무근의 발언을 버젓이 했다는 것은 유감”이라며 “도대체 누구와 사전교감을 했는지 이 원내대표는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