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부업 대출 4년 만에 줄었다…7~10등급 저신용자 이용 뚝

지난해 하반기 대부업 대출 잔액이 4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지난해 2월 법정최고금리가 24%로 인하된 여파로 풀이된다.
 
최고금리 인하 그래픽

최고금리 인하 그래픽

 
금융위원회는 1일 이러한 내용의 2018년 하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말 대부업 대출 잔액은 17조3487억원으로 지난해 6월 말(17조4470억원)보다 983억원(0.6%) 감소했다. 대부업 대출 잔액이 반기 기준으로 감소한 건 2014년 하반기 이후 4년 만에 처음이다.  
 
대부업 대출 거래자 수도 221만3000명으로 6개월 전보다 15만4000명 줄었다. 대부 이용자 수는 2015년 말(267만9000명) 이후 3년 연속 줄어들고 있다. 금융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저축은행을 인수한 대부업자(아프로, 웰컴 계열)가 영업을 축소한 데다 영업환경 변화에 따른 대출심사 강화, 정책서민금융 확대가 이용자수 감소의 이유”라고 설명했다.  
 
대출 유형별로 보면 신용대출은 6개월 전과 비교해 9643억원(7.6%) 줄었지만 담보대출은 8660억원(18.4%) 늘었다. 지난해 2월 법정최고금리가 인하되자(27.9→24%) 대부업체가 법정최고금리 적용 대상자가 많은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대출심사를 강화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실제 법정 최고금리가 내려가면서 대부업 평균 대출금리는 19.6%로 1년 전과 비교해 2.3%포인트 하락했다. 대출을 받은 사람은 금리 부담이 줄어들었지만, 신용도 등의 이유로 대출을 거절당한 사람도 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 대부업체를 이용하는 사람 중 7~10등급의 저신용차주 비중은 갈수록 줄고 있다. 2017년 말엔 대부업 이용자 중 74.9%가 7~10등급이었지만 지난해 말엔 이 비율이 72.4%로 줄었다. 같은 기간 이들에 대한 대출액도 10조3784억원에서 8조9223억원으로 감소했다(대형 대부업체 기준). 법정 최고금리가 인하되자 4~6등급 중신용자도 큰 부담 없이 대부업체로 눈을 돌린 것으로 분석된다.  
 
금융위에 등록된 채권매입추심업자 수는 1101개로 6개월 전보다 31개(2.9%) 늘었다. 추심업자의 매입채권 잔액은 4조2783억원(원금 기준으로는 36조3000억원 어치)으로 같은 기간 20.1% 증가했다. 금융회사가 연말에 회계상의 이유로 연체채권을 적극 매각했기 때문이다. 추심업자에 넘어간 채권 잔액이 늘었다는 건 그만큼 과도한 추심으로 인한 피해 가능성이 늘어난다는 뜻이다.  
 
이에 금융감독원은 최근 대부업 관련 유의사항을 소개하는 금융꿀팁을 발표했다. 금감원은 “대부업자가 직장이나 거주지에서 가족·지인 등 제3자에게 연체사실을 고지하는 것은 불법”이라며 “대부업자와의 대화, 통화내역을 녹음하는 등 불법채권추심 관련 입증자료를 확보해 피해구제를 받을 것”을 조언했다.  
 
보통 연체한 지 5년이 지나면 채권의 소멸시효가 완성되기 때문에 장기연체 시 소멸시효가 완성되진 않았는지 확인할 것도 당부했다. 만약 소멸시효가 완성됐어도 이를 모른 채 “일부만 갚으면 원금을 깎아준다”는 대부업자 말에 넘어가 일부를 변제하면 채권은 다시 살아난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