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진핑도 10번 재수한 중국 공산당원 9000만 돌파

 중국 공산당이 창당 98주년 기념일을 맞은 1일 전체 당원 총수가 2018년 말 기준으로 9000만 명을 처음 돌파했다.  
중국 공산당 중앙조직부는 전날 당원 총수가 9059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103만 명이 늘어 1.15% 증가율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57명으로 창당했던 1921년과 비교하면 159만 배 성장한 수치다. 1949년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당시의 448만8000명과 비교해도 19배 증가했다. 9000만 명 당원은 전 세계 인구 순위로 9600만 명인 15위 베트남에 이은 16위 규모에 해당한다. 2010년 말 8000만 명을 돌파한 지 8년 만에 1000만 명이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증가율 1.15%는 2014년 이후 최대 증가 폭이다. 1년 전 발표한 당원 증가 숫자가 11만7000명, 0.13% 증가율로 건국 이래 가장 적은 증가치를 기록했던 것과 비교할 때 입당의 문턱을 대폭 낮춘 것으로 해석된다.

인구 규모 세계 16위 수준…1년간 103만명 늘어

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1일 시진핑(習近平) 주석 집권 이후 해마다 390만 명이 입당원서를 제출했지만, 당원의 선진성·순결성을 엄격히 심사해 당원의 수준을 높여왔다고 지적했다. 390만 명이 신청했지만, 당원 숫자가 103만 명 늘어나는 데 그쳐 약 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시진핑 주석도 1973년 첫 번째 입당신청서를 썼지만 10차례 떨어진 끝에 입당했을 정도로 문턱은 높다.  
신화사는 전날 “입당 신청은 무수한 중화 아들 딸의 꿈”이라고 자부했다. 중국의 식을 줄 모르는 입당 열기는 중국의 부상에 대한 자부심과 더불어 당원이 되어야 자신이 속한 조직에서 출세할 수 있는 현실적 이유가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인민일보는 당원 구조가 개선되고 끊임없이 젊은 피가 수혈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이 개혁개방을 시작한 1978년 이후 입당한 당원이 7423만명으로 81.9%를 차지하며 젊은 피인 80~90년대 이후 출생 당원이 이미 전체의 1/3을 넘어섰다. 전문대 이상 학력을 가진 당원이 4493만7000명, 49.6%를 차지해 고학력자가 50%에 육박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기업 경영진이 980만 명으로 전체의 10.8%, 전문 엔지니어가 1400만7000명으로 15.5%를 차지했다. 전 중국에 침투한 기층 당조직은 461만 개로 전년보다 3만9000개 늘어 0.8% 증가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