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경욱 "사드보다 북핵 원하나" 김정숙 파란나비 브로치 맹공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9일 오후 청와대에서 G20 정상회의를 마치고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맞아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9일 오후 청와대에서 G20 정상회의를 마치고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맞아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1일 김정숙 여사가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환영만찬에서 ‘파란나비’ 모양의 브로치를 한 데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요구했다.
 
민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파란나비는 북핵에 맞서는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반대하는 상징”이라며 “청와대는 트럼프를 맞이한 김정숙 여사가 파란나비 브로치를 단 이유가 뭔지 밝히라”라고 촉구했다.
 
그는 “영화 ‘파란나비 효과’(2017년)는 사드배치에 반대하는 성주 주민들의 활동을 기록한 다큐멘터리 영화”라며 “당시 성주에 거주하며 시위를 했던 (김정숙 여사와) 동명의 여성은 그 영화를 보라고 김 여사에게 편지와 참외 선물도 보냈었다. 그러니 영부인이 그 의미를 모를 리 없다”고 주장했다.
 
[사진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사진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이어 “문 대통령은 사전에 부인이 파란 브로치를 단다는 사실을 알았는가”라면서 “서로 상의를 한 것인가 아니면 김 여사의 독단적인 결정인가. 사드보다는 북핵을 원한다는 뜻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이런 중요한 메시지를 미국 대통령에게 전할 수 있는 권력을 우리 국민이 언제 대통령 부인에게 위임했는가”라며 “미국 측으로부터 공식·비공식 항의를 받은 일이 있는지도 밝히라”라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뉴데일리를 통해 “김정숙 여사가 찬 나비 브로치는 오래전부터 사용해 온 것”이라며 “사드와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