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日, 반도체 관련 소재 등 3품목 對한국 수출규제 발표

양자보안을 이용한 반도체 생산시연 과정. [중앙포토]

양자보안을 이용한 반도체 생산시연 과정. [중앙포토]

일본 정부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한국대법원의 첫 배상 판결이 나온 지 8개월여 만에 본격적인 보복에 나섰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오는 4일부터 TV, 스마트폰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에 들어가는 플루오린 폴리이미드와 반도체 제조 과정에 필수적인 리지스트, 에칭 가스(고순도 불화수소) 등 3개 품목에 대한 한국 수출을 규제한다”고 1일 발표했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이번 조치에 대해 “(양국 간) 신뢰관계가 현저히 훼손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국 수출 규제 품목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는 TV와 스마트폰용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의 핵심 재료다. 에칭 가스는 반도체 제조 공정 중 회로 모양대로 깎아내는 데 필요한 소재다. 리지스트는 반도체 원판 위에 회로를 인쇄할 때 쓰이는 감광재다. 세 가지 모두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제작에 필수적인 소재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와 리지스트는 일본이 전 세계 생산량의 90%를 차지하고 있다. 에칭 가스 역시 70%를 일본이 독차지하고 있다. 이 때문에 한국은 물론이고 글로벌 기업 대부분이 일본에서 소재를 수입해 사용하고 있다.
경제산업성은 한국업체가 생산하는 3개 품목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한다고 1일 발표했다. [사진 경제산업성 홈페이지 캡처]

경제산업성은 한국업체가 생산하는 3개 품목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한다고 1일 발표했다. [사진 경제산업성 홈페이지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