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자리에 모인 ‘실세 중의 실세’ 美이방카·北김여정

북미 간 판문점 회동이 있었던 30일 오후 판문점 자유의 집 앞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보좌관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각각 수행하는 모습. [연합뉴스]

북미 간 판문점 회동이 있었던 30일 오후 판문점 자유의 집 앞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보좌관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각각 수행하는 모습.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회담에서 양국 ‘퍼스트 패밀리’ 간 대면이 성사됐는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30일 오후 언론에 생중계된 판문점 회담 영상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보좌관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의 모습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이방카 보좌관은 이날 북미 정상이 환담한 자유의 집 VIP실 안에서 취재진 옆에 서 있는 모습 등이 포착됐다. 김 제1부부장은 김 위원장이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남측으로 향하던 때 뒤따르던 수행단 중 한 명으로 취재진에 포착됐다.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이 30일 오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이 30일 오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등이 30일 판문점 자유의 집 앞에서 남북미 정상의 만남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등이 30일 판문점 자유의 집 앞에서 남북미 정상의 만남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방카 보좌관과 김 제1부부장은 각각 두 정상의 가족이면서 ‘실세 중의 실세’다. 아버지와 오빠를 밀착 보좌하는 모습을 보여줘 이들의 만남 여부에도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두 사람이 인사를 나누거나 대화를 하는 등의 모습은 따로 언론에 포착되지 않아 두 사람이 실제로 첫 대면을 했는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다만 이들이 판문점 만남에 각 정상을 수행하면서 동선이 겹친 만큼 어떤 식으로든 인사를 나눴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이방카 보좌관과 김 제1부부장의 만남 여부는 지난해 평창겨울올림픽 당시에도 화제가 됐다. 그러나 김 제1부부장은 개막식에, 이방카 보좌관은 폐막식에 각각 참석하면서 불발됐다. 당시 외신들은 김 제1부부장을 ‘북한의 이방카’로, 이방카는 ‘미국의 김여정’이란 별칭을 달아 소개하기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