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주 상산고 청문 비공개 논란…‘자사고 취소’ 신경전 팽팽

지난달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정 취소 결정을 받은 전주 상산고 전경. [연합뉴스]

지난달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지정 취소 결정을 받은 전주 상산고 전경. [연합뉴스]

전북교육청과 전주 상산고가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취소 절차의 첫째 관문인 청문 공개 여부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8일 예정…학교 측 구두로 공개 요청
전북교육청 “신청서 제출하면 검토”

전북교육청은 1일 “상산고의 자사고 지정 취소를 위한 청문 절차 공개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상산고 측이 행정절차법 시행령에 따라 ‘청문 공개 신청서’를 서면으로 제출하면 공개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게 전북교육청 입장이다. 상산고 측은 앞서 구두로 청문 과정을 공개해 달라고 요구했다.
 

청문은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에 따라 시·도 교육청이 자사고 지정 취소 결정을 내렸을 때 학교나 학교법인의 의견을 듣는 절차다. 상산고 청문은 오는 8일 전북교육청에서 열린다. 교육감이 지정하는 청문 주재자가 회의를 진행한다.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교육청 예산과 소속 고봉찬 법무 담당 사무관(변호사)을 청문 주재자로 지정했다.   
하영민 전북교육청 학교교육과장이 지난달 20일 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상산고가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기준점(80점)에 미달한 79.61점을 받아 자사고 취소 절차를 밟겠다"고 발표하고 있다. [뉴스1]

하영민 전북교육청 학교교육과장이 지난달 20일 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상산고가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기준점(80점)에 미달한 79.61점을 받아 자사고 취소 절차를 밟겠다"고 발표하고 있다. [뉴스1]

  
상산고는 5년마다 이뤄지는 자사고 평가에서 전북교육청이 정한 자사고 재지정 기준점(80점)에서 0.39점 모자란 79.61점을 받았다. 교육청이 상산고 자사고 취소 절차에 돌입한 이유다. 전북교육청 취소 결정에 교육부가 동의할 경우 상산고는 일반고로 전환된다. 
 
앞서 상산고 안팎에서는 전북교육청이 청문 절차를 공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는 소문이 돌았다. 이에 전북교육청 측은 “청문 주재자가 학교 측이 요구하는 청문 참고인이 많아 ‘청문 장소가 비좁다’고 구두로 설명했을 뿐 비공개하겠다고 얘기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청문 참고인은 보통 7~8명이 출석하지만, 상산고 측은 20여명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산고 측은 “타 시·도 교육청은 교육부가 권고한 기준점인 70점을 따랐지만, 전북교육청만 80점으로 올려 평가했다. 이는 형평성과 공정성에 어긋난다”며 “청문 과정에서 전북교육청 평가의 부당성을 부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삼옥 상산고 교장은 “청문에서 공개할 내용이 많다. 전북교육청이 청문 공개를 거부하면 대응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전주=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