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년 뒤엔 한국 인구 여성 > 남성

10년 뒤인 2029년부터 한국의 여성 인구가 남성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남아선호 줄고 여성 수명 길어져
서울·부산·대구·광주는 이미 여초

30일 통계청의 ‘장래인구특별추계 2017~2047년’ 중위 추계결과에 따르면 2029년 한국의 여성 인구는 2598만1454명으로, 1960년 추계 시작 이후 처음으로 남성(2595만9144명)을 넘어선다. 이때 여성 100명당 남성의 인구수를 뜻하는 ‘성비’(性比) 역시 처음으로 100명대가 깨진 99.9명을 기록한다는 게 통계청의 예상이다. 추계에 따르면 성비는 올해 100.5명에서 2047년(98.3)까지 한해도 반등하지 않고 내림세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시·도별로 분석하면 일부 도시에서는 이미 여초(女超) 현상이 시작되고 있다. 올해 기준으로 성비가 100명 미만인(여성이 더 많은) 시·도는 서울(94.7명)·부산(96.4명)·대구(98.2명)·광주(99.3명)·전북(99.8명) 등 5곳이다. 2029년에는 대전이 추가돼 6곳으로 늘어난다. 2047년에는 여기에 인천·경기가 추가된 8곳이 된다.
 
연령별로는 20~30대의 여성 인구 비중이 커지고, 50대 이상에서는 줄어드는 추세가 나타난다. 20대의 성비는 올해 113.8명에서 2029년에는 107.2명, 2047년에는 103.4명으로 감소한다.
 
통계청은 전근대적인 남아선호사상의 쇠퇴한 데다, 고령화 속에 상대적으로 여성의 수명이 더 길기 때문에 남녀 인구 역전 현상이 나타난다고 풀이했다.
 
이처럼 여성 인구 비중이 늘고, 국가 차원에서 일·가정 양립 정책을 추진하면서 여성의 일자리 참여는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 지난달 여성 취업자는 1178만8000명, 경제활동참가율은 54.2%, 고용률은 52.2%를 각각 나타내며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한편 최악의 인구 감소를 가정할 경우, 우리나라에서 세종을 제외한 모든 시·도의 인구감소 시기가 2039년으로 기존 예상(중위 추계 시나리오, 2044년)보다 5년 앞당겨질 것으로 전망됐다. 통계청의 장래인구특별추계(시도편)의 저위 추계 시나리오를 분석한 결과다.
 
올해 인구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는 시·도는 11곳으로 기존 예상보다 1곳이 늘고, 2030년에는 인천과 충북, 2033년 경기, 2034년 충남, 2039년에는 제주에서 인구 감소가 시작된다. 올해부터 2047년까지 생산연령인구 감소 폭은 부산(-47.1%)·대구(-45.5%)·울산(-43.8%) 순으로 컸다. 반면 세종의 생산연령인구는 40% 늘어나는 것으로 집계됐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