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스달 연대기' 장동건X김지원, 판세 뒤집을 비밀 접선


tvN 토일극 ‘아스달 연대기의 장동건과 김지원이 극강의 경계태세를 드리운 ‘비밀 접선’으로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30일(오늘) 방송되는 ‘아스달 연대기’ 10회에서 장동건(타곤)과 김지원(탄야)이 서로의 진실을 알아내기 위해 경계하며 탐색하는, ‘치열한 눈치싸움’ 현장을 그려낸다. 

극중 장동건이 박해준(무백)에게서 들은 내용을 토대로 김지원과 은밀하게 대면하는 장면이다. 아스달 최고 권력에 등극하기 위해 이도경(아사론)이 걸림돌이 됐던 장동건은 아사신의 직계후손이라는 김지원의 영능을 알기 위해 만남을 청한다. 김지원 역시 송중기(사야)를 따라갔다가 와한의 정령제와 같은 ‘꽃 꾸밈’과 김호정(초설)이 알려준 ‘흰산의 심장 표식’을 보고 아스달과 와한의 관련성을 예측했던 상황. 과연 심상치 않은 분위기 속 두 사람의 만남이 아스달 판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아스달 최고의 권력자 타곤과 숨겨진 능력자 탄야가 서로를 아스달 권력 등극에 이용하고자 파악하는 중요한 장면”이라며 “장동건과 김지원의 열연으로 현장은 숨막힐듯한 긴장감이 펼쳐졌다. 아스달의 판세를 뒤흔들 두 사람의 만남이 어떻게 그려지게 될지 기대해달라”라고 밝혔다.
 
오늘(30일) 오후 9시 방송.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