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 “오늘 만남으로 평화프로세스 큰 고개 하나 넘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경기 파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자유의 집에서 회담을 마친뒤 이야기를 나누며 복귀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경기 파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자유의 집에서 회담을 마친뒤 이야기를 나누며 복귀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 판문점 회동을 두고 “오늘 만남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구축하기 위한 평화프로세스가 큰 고개를 하나 넘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간 회동을 마친 후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에서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아주 과감하고 독창적 접근 방식에 경의를 표하고 싶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원래는 오울렛 GP(경계초소) 공동방문까지만 예정돼 있었는데, 트럼프 대통령의 대담한 제안에 따라 역사적 만남이 이뤄졌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전 세계와 우리 남북 칠천만 겨레에 큰 희망을 줬다”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재차 사의를 표했다.
 
이어 “방금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대로 양측이 실무자 대표를 선정해 이른 시일 내 실무협상을 돌입하기로 한 것만으로도 좋은 결과가 눈앞에 다가왔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