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故전미선 빈소,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발인은 7월 2일

[일간스포츠]

[일간스포츠]

 
 
배우 전미선의 빈소가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됐다.
 
30일 소속사 보아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전미선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차려졌으며 이날 오전 11시부터 조문을 받고 있다.
 
발인은 7월 2일 오전 5시 30분이다.
 
전미선은 29일 연극 ‘친정엄마와 2박 3일’ 공연차 내려간 전주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49세.
 
전미선은 그동안 방송과 영화, 연극계를 활발하게 누비던 30년 차 중견 배우다. 다음 달 24일 영화 ‘나랏말싸미’(조철현 감독) 개봉을 앞둬 전미선의 비보는 팬들에게 큰 충격을 줬다.  
 
소속사 측은 전미선이 평소 우울증 치료를 받아왔다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