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아는형님' 전현무X강지영 아나운서, JTBC 간판 남녀가 밝힌 첫만남→흑역사


'아는 형님' 전현직 아나운서 전현무, 강지영이 '아형고'에 전학 왔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프리계의 간판 전현무와 JTBC 미래 간판 아나운서 강지영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교실문을 열고 등장한 강지영과 전현무. 전현무는 "다시 너네 볼 일 없을 줄 알았高(고)"에서 왔다고 말했고, 강지영은 "너희랑 꼭 한 번 방송 해보고 싶었高(고)"에서 왔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아형 멤버들은 전현무에겐 보이콧을 선언하는 등 냉담한 반응을 보였고, 강지영의 멘트엔 화색이 돌았다. 극과 극 리액션에 전현무는 서운함을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강호동이 "이쯤 되면 하기 싫은 방송은 안 해도 되지 않냐"고 묻자 전현무는 "게스트를 많이 안하다 보니까 자신이 없었다"며 '아는 형님' PD가 1년간 러브콜을 보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가 내 능력을 통해서 시청률을 업(UP) 시켜줘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허세를 부렸다. 전현무는 "나보고 '백상예술대상'에서 상 받지 않았냐고 하면서 섭외하길래 기분 좋게 알겠다고 했었다"고 덧붙였다.

강호동은 강지영에게 "'아는 형님' 멤버들 중에 소개팅한 사람이 있지 않느냐"고 물었다. 당황한 강지영은 "전제 조건을 똑바로 달아야 한다"며 "사적인 자리에서 밥을 먹은 적은 있다"고 답했다. 주인공은 김희철. 강지영은 이어 "장성규와 같이 만났다. 밥 한 번 먹은 게 다다"라고 선을 그었다.

강지영은 "'코드'라는 예능 프로그램의 회식에서 김희철을 처음 만났다. 뒤늦게 회식 자리에 합류해서 가운데에 앉아 회식 분위기를 주도하는데 그 기운에 압도됐다. '정말 연예인이란 이런 거구나' 싶으면서 '상종 못할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전현무는 해명에 몰두한 강지영에게 "강한 부정은 강한 긍정이다"라며 놀렸다. 김희철 역시 "너랑 한 문자 공개해도 돼?"라고 너스레를 떨어 강지영을 당황하게 했다.

강지영 아나운서는 아나운서가 된 과정에 대해 "미국에서 유학 중이었는데 여자 동양인이고 영주권이 없는 사람이다 보니까 취업이 어렵더라. 회계사 공부를 했다"며 "미국에서 회계사 시험을 보려고 하던 차에 MBC '신입사원' 오디션이 떴다. 내가 끼가 있는 것도 아니고 준비도 못 했는데 계속 올라가서 놀랐다. 최종 8인까지 올라갔다가 떨어졌다. 그때 JTBC가 개국을 했고 면접을 보고 입사했다.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

전현무는 "'아는 형님'의 문제가 뭐냐"는 질문에 대해 "이수근이 문제"라며 "이수근은 너무 올드하다. 이수근과 같이 방송을 하면 게스트들이 올드해져있다. 애들이 구려져 있다"고 답했다. 이어 전현무는 "수근이랑 프로그램 세 개 말아먹었다. SBS '마스터키', 엠넷 '힛 더 스테이지', MBC '뜻밖의 Q'다. 제작진도 좋았고 기획력도 좋았는데 우리 둘이 못살려서 안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이수근은 "'뜻밖의 Q', 그건 정말 뜻밖이었다. 난 '무한도전' 후속작이라 인생작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임했다"며 "전현무는 '뜻밖의 Q' 하면서 항상 하기 싫어했다. 회식에 한 번도 온 적도 없다"고 폭로해 전현무를 당황케 했다.

아형 멤버들은 강지영과 전현무에게 "같은 방송사 아나운서가 아닌데 어떤 인연이냐"며 궁금해했다. 전현무는 "장성규를 통해 알게 됐다. 장성규와 강지영이 입사 동기인데 고민이 있다며 데리고 왔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입사 초기 예능, 교양, 뉴스 중 어떤 쪽으로 가야 할지 고민이 많았다는 강지영. 전현무는 "노현정 선배 같은 느낌이 있어 처음엔 예능을 권하려고 했다. 그런데 생각보다 너무 재미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보도 쪽을 추천하려 해도 허스키한 목소리와 앵커 분위기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고민을 해결해주려다 내가 더 고민에 빠졌다"고 덧붙였다.

강지영은 "입사 후 '너는 예능을 시킬 거야'라고 하셨다. 예능에 출연하면 내가 너무 재미 없는 사람이었는데 보도 쪽으로 가니 꽤 재밌고 신선한 캐릭터였다"며 '정치부 회의'를 통한 활약을 언급했다. 전현무 역시 "'정치부 회의'에서 너무 잘 하더라. 앵커 같은 분위기라는 것에 고정관념이 있었다"고 말했다. 강지영은 "그때 너무 힘들어서 울면서 (전현무에게) 고민을 털어놨는데 당황하지 않고 '그럴 때가 있다'며 격려해줬다"며 "전현무가 '이직의 아이콘'으로 많은 직업군을 경험해 본 사람이라 내게 조언해줄 수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김희철은 "강지영이 아웃사이더보다 랩을 더 빠르게 한다"며 과거 방송사고를 언급했다. 아나운서 신입 시절 강지영이 긴장한 나머지 홍명보 당시 국가대표 감독과의 인터뷰를 랩처럼 빠르게 진행했던 것. 영상을 본 강지영은 "6년 만에 처음 본다. 저날 끝나고 쓰레기통 옆에서 엄청 울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충격이 꽤 컸다. 이후로 6개월 동안 쉬다가 복직했다. 복도만 보고 걸어다니는데 여운혁 예능 국장님이 '괜찮아. 다 그럴 수 있어. 턱 들고 다녀'라고 얘기 해줘서 감동이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전현무는 '히든싱어' MC로 활약할 당시 아이유를 직접 섭외했던 일화를 털어놨다. 전현무는 "제작진이 아이유를 섭외하고 싶어했다. 이미 모창 능력자들은 확보 돼 있었고, 나오면 대박이었다. 하지만 아이유가 활동을 쉬고 있었기 때문에 제작진의 섭외를 계속 고사했다"고 말했다.

전화번호를 알고 있어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지은아 잘 지내?'라고 연락했다는 전현무. 아이유와 함께 김치우동을 먹던 전현무는 "요즘 왜 방송 안 하느냐고 했더니 '히든싱어 때문에 왔죠?'라고 하더라. 그래서 '모창 능력자들이 너만 바라보고 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가만히 생각하더니 '할게요'라고 하더라. 의리 있는 모습에 너무 고마웠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전현무는 '영화 제목 초성퀴즈'를 장점으로 가져왔지만 아형 멤버들에게 완패했다. 또 '내가 수근이보다 잘하는 것'으로 '정극 연기'라고 답해 이수근을 황당하게 했다. 이수근과 함께 시트콤 카메오에 출연한 적이 있다던 전현무는 이수근의 연기를 보고 자신감을 얻었다고 밝혔다. 이에 전현무와 이수근은 1:1 정극 연기 대결을 펼쳤다. JTBC 드라마 'SKY 캐슬' 속 예서와 한서진이 갈등을 겪는 한 장면을 두고 정극 연기 대결을 펼친 전현무와 이수근. 특히 이수근은 진지하게 정극 연기에 임해 멤버들을 감탄케 했다.

강지영은 관찰력을 장점으로 내놨다. "사람이나 사물을 보면 스캔이 빠르다. 기억을 잘한다. 식당에서 밥을 먹어도 옆테이블에 앉은 사람이 기억 난다"는 강지영은 아형 멤버 틀린 그림 찾기를 통해 관찰 능력을 증명했다.

한편, JTBC '아는 형님'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