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트럼프 靑 만찬 종료…트럼프 숙소로 이동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찬을 마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태운 차량 행렬이 29일 오후 숙소인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로 도착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찬을 마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태운 차량 행렬이 29일 오후 숙소인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로 도착하고 있다. [뉴스1]

29일 한국을 국빈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찬이 한 시간만에 종료됐다.

트럼프, 숙소인 그랜드하얏트 호텔로 돌아가

 
트럼프 대통령은 숙소인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로 이동해 방한 첫날 일정을 마쳤다.
 
이날 오후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한국에 들어온 트럼프 대통령은 용산 미군기지를 거쳐 예정보다 25분 늦은 8시 5분께 청와대에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접을 나온 문 대통령 내외와 녹지원을 산책한 뒤 만찬 장소인 상춘재 앞에서 칵테일을 곁들인 환담을 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대화를 나눴다.
 
양국 정상과 참모들이 참석한 가운데 오후 8시 20분께부터 시작된 만찬은 오후 9시 20분에 종료됐다.
 
궁중 수라상 차림의 콘셉트로 준비된 만찬에는 양국 간 협력과 조화를 표현한 불고기 소스를 곁들인 미국산 소고기 스테이크와 해물겨자채, 녹두지짐이 등이 올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튿날인 30일 오전 11시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한다. 1+4 형태의 소인수 회담에 이어 1+10 형태의 업무오찬을 겸한 확대 정상회담을 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