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트럼프 DMZ 동행할 듯…‘남북미 회동’ 성사 가능성

29일 오후 1박2일 일정으로 한국을 공식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후 청와대에 도착해 방한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트럼프 대통령은 청와대에 도착해 문재인대통령 내외의 영접을 받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29일 오후 1박2일 일정으로 한국을 공식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후 청와대에 도착해 방한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트럼프 대통령은 청와대에 도착해 문재인대통령 내외의 영접을 받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방문길에 동행할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트럼프 “北 연락 받아…매우 흥미로울것”

 
트럼프 대통령이 29일 오전 DMZ 방문을 공식화하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만남을 제안한 만큼,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동행할 경우 역사적인 남·북·미 3자 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현재 청와대는 북·미 정상이 DMZ에서 양자 간에 만나는 상황은 물론, 문 대통령이 동행해 남북미 3자 정상이 회동할 가능성 등 모든 상황에 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비무장지대(DMZ) 회동을 ‘깜짝 제안’한 것과 관련, 북한과 접촉을 하고 있음을 공식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찬 직전 기자들을 만나 ‘북측에서 연락받은 것이 있느냐’는 물음에 “그렇다.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북·미는 30일 DMZ 만남을 위해 전화로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준비 중이냐는 질문에 “정말 흥미로울 것(really interesting)”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내일 남·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느냐’라는 취지의 질문에는 “우리가 지금 일을 하고 있으니 지켜보자”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2017년 11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당시 함께 DMZ를 방문하려 했으나 기상악화로 인해 기회를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DMZ 방문에 대비해 현장에서 대북 메시지를 낭독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현장에서 대북 메시지를 내놓을 예정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