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유정 전남편 시신 수색 중 뼈추정 물체 20여점 발견"

28일 오후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환경자원순환센터 내 매립장에서 경찰이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범행 후 버린 종량제 봉투를 찾기 위해 수색을 하고 있다. [뉴시스]

28일 오후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환경자원순환센터 내 매립장에서 경찰이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범행 후 버린 종량제 봉투를 찾기 위해 수색을 하고 있다. [뉴시스]

고유정(36)에게 살해된 전 남편의 시신을 수색하던 경찰이 뼈로 추정되는 물체를 발견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에서 크기 1∼10cm가량의 뼈추정 물체 20여점을 발견했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유전자 감식을 의뢰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다만 뼈 추정 물체는 이미 고온 소각 후 매립된 지 한 달이 지나 피해자 것임을 확인할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유정이 제주에서도 시신을 유기한 정황이 추가로 드러나자 지난 28일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에서 굴착 작업에 벌여 고유정이 종량제 봉투에 담아 유기한 것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색했다. 경찰은 제주시와 함께 중장비 2대와 인력 75명, 수색견 2마리를 동원해 지난달 27일부터 31일 사이 반입된 쓰레기를 매립한 지점을 굴착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4∼19일 경기도 김포시 등지에서 발견한 뼈 추정 물체를 국과수에 의뢰했으나 모두 동물뼈로 판정됐다.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오후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