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창원 원룸서 남성 4명 숨진 채 발견…극단적 선택 추정

[뉴스1]

[뉴스1]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한 원룸에서 남성 4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29일 경남 진해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8분 진해구 경화동 4층짜리 건물 2층 원룸 안방에서 김모(26)씨 등 20대 남성 3명과 30대 남성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 중 두 명은 오래 전 가출신고가 된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경찰은 숨진 김씨와 최근 인터넷 거래를 한 A씨로부터 김씨가 죽음을 암시하는 메시지를 보냈다는 자살 의심 신고를 받고 119구조대와 출동해 현장을 확인했다. A씨는 거래하기로 한 물건을 김씨에게 받지 못해 연락을 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이들은 모두 원룸 안방에서 발견됐다. 현장에서는 이들이 마신 것으로 추정되는 술병과 목숨을 끊으려 시도한 흔적 등이 발견됐다. 김씨가 작성한 유서도 발견됐다. 김씨는 이날 오전 죽음을 암시하는 예약 문자를 별거 중인 아내에게 보냈다.  
 
경찰은 "김씨를 제외한 나머지 3명의 휴대전화가 잠겨있어 이들이 알고 만나게 된 경로, 기타 유서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며 "이들 모두 외상은 없었으며 흉기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이 사는 곳은 창원과 서울·인천·고양 등 모두 달랐다. 해당 원룸에서는 김씨가 자신의 아내와 함께 살다가 지난 4월부터 홀로 살고 있었다. 경찰은 이들이 단체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