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방한 후 박근혜 석방” “NO 트럼프” 찬반집회 잇따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앞둔 2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트럼프 대통령 방한 환영 집회를 하고 있다.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앞둔 29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트럼프 대통령 방한 환영 집회를 하고 있다. [뉴스1]

2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에 맞춰 보수 단체들이 도심 곳곳에서 환영집회를 열었다.

 
우리공화당과 ‘천만인무죄석방본부’는 이날 오후 1시부터 서울역 앞에서 태극기 집회를 개최했다. 주최 측은 이날 모인 인원이 5만명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이날 집회에서는 태극기와 성조기,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 등을 들고나온 참석자들이 눈에 띄었다. 또 ‘한미 동맹 강화’, ‘박근혜 대통령 석방’, ‘트럼프 대통령 환영합니다’ 등 문구가 적힌 피켓도 많았다.
 
이 자리에 참석한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하고 나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석방되리라고 확신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만 방해를 안 하면 이번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을 통해서 북한 비핵화를 확실하고 분명하게 한반도에서 실현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 즉각 석방하라”, “한미동맹 강화해 자유민주주의 지켜내자” 등 구호를 외친 참석자들은 집회를 마친 뒤 전날 농성 천막을 새롭게 설치한 장소인 서울 중구 파이낸스 빌딩까지 행진해 집회를 이어간다.
 
같은 시각 서울 중구 대한문에서는 ‘미합중국 트럼프 대통령 국빈 방문 환영행사 준비위원회’가 집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식 화면 등이 상영됐고, 트럼프 대통령 가면을 쓴 남성을 향해 참석자들이 경례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29일 서울광장에서 민중공동행동 등 주최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반대 집회 'NO 트럼프 범국민대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서울광장에서 민중공동행동 등 주최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 반대 집회 'NO 트럼프 범국민대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보수 성향의 단체들과는 달리 진보성향 단체들은 트럼프 방한을 반대하는 집회를 연다. 이날 오후 5시부터는 민중공동행동과 민주노총 등이 주도하는 ‘NO 트럼프 범국민대회’가 열리고 오후 8시부터는 ‘NO 트럼프 청년학생긴급행동’이 종각역에서 퇴계로까지 반대 행진을 벌일 계획이다.
 
광화문광장은 시민들의 출입이 완전히 통제됐다. 경찰은 횡단보도를 제외하고 광화문광장 주위에 철제 펜스를 설치했다. 광장 건너편 인도에도 광장 쪽으로 철제 펜스가 설치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일인 29일 서울 광화문 광장 둘레에 출입을 통제하는 펜스가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일인 29일 서울 광화문 광장 둘레에 출입을 통제하는 펜스가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트럼프 대통령의 동선에 따라 200개 중대 약 1만4000명의 경력을 배치해 질서·안전 유지에 나설 계획이다. 또 경호구역 인근에 신고된 집회시위는 금지·제한 통고를 내리고 경호 대상과 엄격히 거리를 유지해 안전활동을 할 방침이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이날 오전 9시부터 서울 지역에 최고 수위 경계태세인 ‘갑호비상’을 내렸다.
 
‘갑호비상’에는 경찰관 연가 사용이 중지되고 가용경력은 100% 동원된다. 지휘관 및 참모(지구대, 파출소장 포함)는 사무실 또는 상황과 관련된 현장에서 정착근무 태세도 유지해야 한다.
 
경찰은 트럼프 대통령의 숙소와 이동경로 등을 경호구역으로 설정해 교통을 통제하고 일부 집회시위도 제한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