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중 무역담판 종료···트럼프 "다시 정상궤도 복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2017년 11월 중국을 방문했을 때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환영 행사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2017년 11월 중국을 방문했을 때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환영 행사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을 “훌륭했다”고 평하며 중국과의 무역 협상이 다시 정상 궤도에 찾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미중 정상회담을 마치고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회담을 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정상궤도에 올랐다”며 “어떻게 되는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마도 예상했던 것보다 더 좋았던 것 같다. 시 주석과의 만남은 아주 좋았다”며 “협상은 계속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번 회담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정상회담에 대한 미국 측의 성명은 3시 30분쯤 발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