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최선희 "북미정상 분단선 상봉 성사되면 의미있는 계기"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연합뉴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연합뉴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29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만남 제안과 관련해 공식 제의를 받지 못했으나 응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최 제1부상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오늘 아침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6월 29일부터 30일까지 남조선을 방문하는 기회에 비무장지대에서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와 만나 인사를 나누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라고 보지만 우리는 이와 관련한 공식제기를 받지 못하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나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대로 분단의 선에서 조미수뇌상봉이 성사된다면 두 수뇌분 사이에 존재하고 있는 친분을 더욱 깊이하고 양국관계진전에서 또 하나의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본다”고 내다봤다.
 
최 제1부상의 담화는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을 통해 DMZ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의사를 밝힌 지 5시간 15분 만에 발표됐다.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을 포함해 아주 중요한 몇몇 회담을 가진 후에 나는 일본을 떠나 (문 대통령과) 한국으로 떠날 것”이라며 “그곳에 있는 동안 김 위원장이 이것을 본다면, 나는 DMZ에서 그를 만나 손을 잡고 인사(say Hello)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적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