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숲속서 들려온 울음소리…버려진 봉지 뜯어보니 신생아가

미국 조지아주 커밍스의 숲속에서 비닐봉지에 담긴 채 발견된 신생아 구조 모습. [유튜브 캡처]

미국 조지아주 커밍스의 숲속에서 비닐봉지에 담긴 채 발견된 신생아 구조 모습. [유튜브 캡처]

미국의 한 숲속에서 비닐봉지에 담긴 채 유기된 신생아가 극적으로 구조됐다. 
 
26일(현지언론) BBC 등은 3주 전  미국 조지아주 커밍스의 숲속에서 비닐봉지 속에 담긴 아기가 구조된 사건을 보도했다.
 
조지아주 커밍스에 거주하는 주민 앨런 라거츠 가족은 지난 7일 밤 근처 숲을 지나던 중 아기 울음소리를 들었다. 
 
라거츠 가족은 손전등으로 숲속을 살펴보던 중 아기 울음소리가 들리는 비닐봉지를 발견하고 곧바로 경찰과 911구조대에 신고했다. 
 
경찰은 출동하자마자 비닐봉지를 뜯었다. 그 안에는 눈도 뜨지 못한 신생아가 담겨있었다. 발견 당시 아기의 배에는 탯줄이, 몸에는 태반이 그대로 남아있었다. 구조대는 아기가 태어난 지 만 하루도 안 된 것으로 추정했다.
 
아기는 구조대의 응급처치로 목숨을 구했다. 
 
구조 현장에 나섰던 한 경찰관은 사건 3주 만에 구조 당시 촬영된 장면을 유튜브와 SNS에 공개했다. 이 영상은 경찰의 몸에 부착하고 있던 '바디캠'에 찍힌 것이다. 
 
경찰은 영상을 공개하며 아이는 건강한 상태로 병원에서 퇴원한 뒤 위탁 가정의 보호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아이 부모의 정보를 알고 있는 사람은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