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헝가리 대검 비상항고 “시긴호 선장 석방은 위법”

지난 13일 얼굴을 가린 채 교도소를 나서는 유리 C 선장. [AFP=연합뉴스]

지난 13일 얼굴을 가린 채 교도소를 나서는 유리 C 선장. [AFP=연합뉴스]

헝가리 검찰이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유람선을 추돌해 침몰시킨 선장의 보석 석방 결정에 다시 비상 항고했다. 헝가리 대검찰청은 28일(현지시간) 바이킹 시긴호의 우크라이나인 선장 유리 C의 보석 석방 결정은 위법하다며 대법원에 비상 항고했다고 밝혔다.  
 
앞서 유리 C 선장은 지난달 29일 밤 다뉴브강에서 허블레아니호를 추돌해 구금된 뒤 법원의 심사를 거쳐 지난 1일 정식으로 구속됐다. 
 
검찰은 크루즈선 선장을 과실에 의한 다수 살해 혐의로 기소했다. 하지만 헝가리 법원은 선장에게 조건부 보석을 허가했다. 법원은 보석금 1500만 포린트(약 6200만원)를 내고 전자발찌를 차고 부다페스트를 벗어나지 말라는 조건을 내걸었다. 
 
또 유리 C 선장은 부다페스트 거주 확인을 위해 매주 두 차례 경찰에 출석해야 한다. 
 
검찰은 이에 항고했다. 유리 C선장이 직업 특성상 헝가리 내 거주지가 일정치 않고, 유럽 내 다른 지역의 지리 등에 밝아 도주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 사안의 중대성을 비춰볼 때 강제적 조치가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법원은 검찰이 아닌 유리 C 선장의 손을 들어줬고, 선장은 지난 13일 풀려났다. 
 
이에 대검찰청은 또다시 비상 항고했다. "법원은 검찰이 항고장에서 제기한 내용에 대해 어떠한 판단도 내놓지 않았고, 구속 필요성에 대한 내용도 제대로 살펴보지 않았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유리 C 선장의 실제 거주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보석 석방 결정됐고, 이에 문제 제기하는 항고를 기각한 것은 위법하다고 다시 한 번 주장했다.
 
허블레아니호는 지난달 29일 밤 9시 5분쯤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에서 대형 크루즈 바이킹 시긴호에 들이받힌 뒤 침몰했다. 당시 선박에는 한국인 33명, 헝가리인 선장과 승무원 등 모두 35명이 타고 있었다. 
 
한국인 관광객 중 7명은 구조됐지만 24명이 숨졌고 2명은 아직 실종 상태에 있다. 헝가리인 선장과 승무원도 모두 숨졌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