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폭력 징계' 받은 교대·사범대생, 임용 어려워진다


[앵커]

서울교대에서 남학생들이 성희롱을 저지른 사건이 폭로되면서 이런 선생님에게 아이들을 맡길 수 없다는 목소리가 컸습니다. 정부가 교대와 사범대를 다닐 때 성희롱이나 성폭력으로 징계를 받으면 교원자격을 주지 않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성희롱 예방교육은 예비교사들의 필수과목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상화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3월 서울교대에 붙은 대자보입니다.

남학생들이 여학생들의 개인정보가 담긴 책자를 만들고 단체 채팅방을 만들어 성희롱한 사실을 폭로했습니다.

재학생 뿐 아니라 현직교사 7명과 임용고사 합격자 11명 등 졸업생들도 다수 연루됐습니다.

이들에게 아이들 교육을 맡길 수 있느냐는 비판여론이 많았습니다.

교육부는 이 사건을 계기로 교사 자격 요건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지금은 실형을 받거나 법원 판결로 자격을 상실하는 경우를 빼고는 교사가 되는 데 문제가 없습니다.

[유은혜/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재학 중 성희롱·성폭력 징계 이력을 확인하는 등 교원 자격 취득의 기준도 강화해 나가겠습니다.]

또 교사가 되려면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 관련 과목을 필수적으로 듣도록 바뀝니다.

물론 서울교대 성희롱 사건은 교원 자격을 강화하는 제도만으로 해결되지는 않을 전망입니다.

교육부 입장은 강경합니다.

교사의 성 비위에 대한 징계 시효가 10년으로 길어진 만큼 교사 임용 시기와 관련 없이 징계가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교사가 되기 전에 저지른 비위를 교육당국이 징계할 수 있느냐는 문제를 놓고 법률 공방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JTBC 핫클릭

가해자 명확한데 '단체 징계'…피해자는 '2중 고통' 국회 성폭력 예방교육 가보니…의원 1명만 잠깐 참석 커피는 여성 보좌진 몫?…여전히 '양성평등 사각지대' "공익을 위한 취재정보, 범죄 악용"…커지는 비판 목소리 달라진 스승의날 풍경…"2월 말로 날짜 옮기자" 주장도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