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누진제 개편안' 진통 끝 통과…내달부터 전기료 인하



[앵커]

한전 이사회 '여름철 누진제 완화' 의결



한전 이사회가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안을 진통 끝에 통과시켰습니다. 여름 두 달간 누진제를 풀면서 한전이 떠안게 된 비용을 정부가 나눠 맡기로 하면서입니다. 이로써 다음 달부터 1600만 가구의 전기요금 부담이 좀 줄게 됐습니다.



이현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전력은 오늘(28일) 오후 임시 이사회를 열어 전기요금 개편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에어컨을 많이 쓰는 여름 두 달 간은 매년 누진제를 완화하기로 한 것입니다. 



통과 과정에서는 진통도 컸습니다.



1주일 전 한전 이사들은 한 차례 결정을 미뤘습니다.



요금을 깎아주는 만큼 한전이 매년 2500억원 이상 비용을 떠안기 때문입니다.



이사들은 대책없이 찬성했다가는 배임 소송에 휘말릴 수 있다며 정부에 지원을 요구했습니다.



전기를 적게 쓰는 가구에 한전이 최대 4000원씩 지원해주는 제도를 없애거나, 복지 차원 요금 할인을 정부가 직접 지원하는 방식으로 바꿔야 한다는 것입니다.



임시 이사회가 열리기 전 이사들은 정부 관계자와 만나 지원 방안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개편안은 매년 7, 8월 두 달만 누진 구간을 늘리는 방식입니다.



이렇게 하면 1629만 가구의 요금이 월평균 1만 142원씩 내려간다는 계산입니다.



바뀐 요금제는 전기위원회 인가를 거쳐 다음 달부터 바로 적용될 예정입니다.

JTBC 핫클릭

한전 '누진제 완화' 개편안 보류…올여름 전기료는? 매년 7~8월 누진제 완화…1600만가구 월 1만원 덜 낸다 올 여름 우리집 전기요금은?…'누진제 개편' 열띤 공청회 누진제 개편안…올해 여름엔 '전기료 폭탄' 걱정 덜까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