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네북' 쿠팡, LG생활건강·위메프에 반격 "불법 행위 없었다"

쿠팡 물류센터. [사진 쿠팡]

쿠팡 물류센터. [사진 쿠팡]

최근 LG생활건강·위메프 등에 잇따라 공정거래위원회 신고를 당하며 ‘동네북’ 신세가 된 쿠팡이 반격이 나섰다.  
 
쿠팡은 28일 오후 LG생활건강·위메프 등이 제기한 '불공정거래' 주장에 대해 "오해를 밝히겠다"며 반박 자료를 냈다. 반박 내용은 LG생활건강 등 공급업체 간 분쟁, 위메프 등 경쟁사 간 분쟁 그리고 '쿠팡맨' 관련 논란 세 가지다. 
 
경쟁사·공급사는 물론 쿠팡 노조까지 쿠팡 본사에 대한 날이 선 공격에 나서자 적극적인 대응을 하기로 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이날 공정거래위원회까지 나서 "쿠팡을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밝힌 점도 영향을 미쳤다. 이날 일부 언론은 공정위가 쿠팡 사건을 서울사무소에 배정하자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겠냐는 우려가 나온다"고 보도했다. 
 
쿠팡 관계자는 "더는 참을 수 없어 해명 자료를 내게 됐다"고 말했다.  
먼저 LG생활건강이 최근 공정위에 신고한 '상품 반품 금지' 등 대규모유통업법 위반과 관련해 "어떤 불법행위도 저지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쿠팡은 "반품 금지 건을 확인한 결과 쿠팡이 주문 취소 의사를 밝힌 3일 후 LG생활건강이 발주가 취소된 것을 알고도 약 40만원 어치의 상품을 당사로 임의 발송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LG생건은 쿠팡이 '우월적 지위'에 있다고 하지만, 오히려 LG생건이 시장의 유력한 사업자"라며 "LG생건의 6조7000억원 매출 중 쿠팡에서 발생하는 금액은 1%대"라고 말했다.  
 
위메프가 제기한 '최저가 마케팅' 논란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쿠팡은 "공급사와 가격 협상 이후엔 쿠팡이 손해를 보더라도 최저가를 설정한다"며 "공급사에서 쿠팡에 가격을 올려달라고 요청한 경우는 있지만, 그 반대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위메프는 쿠팡이 납품업체에 할인비용을 부당 전가하는 등 불공정거래를 했다고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했다. 애초에 설정한 '최저가'에서 이후 이보다 더 낮게 팔게 됐을 경우, 이를 납품업체에 전가한다는 주장이다.   
 
쿠팡맨과 관련해선 "쿠팡이 일하기 힘든 곳이라는 노조의 주장과 달리 쿠팡맨은 계속 늘고 있다"며 "연봉 4100만원과 주5일 근무, 다양한 복지혜택을 얻을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최근엔 인센티브 도입으로 수십만원의 성과급을 지급한다"고 덧붙였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