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해외 임직원 1만4000여명 감소…중국서만 5700명↓

삼성전자. [연합뉴스]

삼성전자. [연합뉴스]

 
삼성전자의 지난해 국내외 임직원 수가 1만1000여명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생산법인 축소에 따른 영향으로 해외 임직원은 줄어든 반면, 국내 임직원은 늘었다.
 
28일 삼성전자가 발표한 ‘지속가능경영보고서 2019’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전자의 전체 임직원 수는 30만9630명으로 2017년(32만671만명)보다 3%(1만1041명) 줄었다.
 
구체적으로 해외 임직원 수는 20만9925명으로 전년(22만4213명)보다 6.4%(1만4288명) 줄어든 반면, 국내 임직원은 9만9705명으로 전년(9만6458명)보다 3.4%(3247명) 늘었다.
 
해외 사업장 중에서는 중국 임직원 감소 폭이 컸다. 중국 임직원 수는 5733명 줄어든 2만9110명으로 집계됐다. 동남아와 서남아, 일본에서는 8212명 줄어든 13만7365명이 일하고 있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중국 쪽 생산법인 축소가 임직원 수 감소 등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중국에 있던 카메라 생산거점이 사업중단으로 청산되고, 말레이시아 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 생산거점을 기존에 있던 또 다른 거점으로 이동하면서 감소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생산거점을 줄었지만 연구개발(R&D) 센터는 35곳에서 37곳으로 늘었다. 이에 따라 연구개발비도 2017년 16조8000억원에서 지난해 19조원으로 증가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