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의 좋은 친구 문재인"…한글 트윗 주고받은 인도·한국 정상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인텍스 오사카 내 양자회담장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만나 반갑게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모디 총리 트위터]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인텍스 오사카 내 양자회담장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만나 반갑게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모디 총리 트위터]

 
문재인 대통령과 인도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정상회담 후 한글로 트윗을 주고받았다.  
 
[사진 모디 총리 트위터]

[사진 모디 총리 트위터]

모디 총리는 28일 먼저 트위터에 한국어와 영어로 문 대통령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모디 총리는 "'나의 좋은 친구'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남은 제게 언제나 특별하다. 문 대통령은 인도·한국의 긴밀한 우호 관계 발전에 열정적이다"라며 "오늘 문 대통령과 교역과 경제·민간 교류를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조치에 대해 논의했다"고 말했다.  
 
[사진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사진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문 대통령도 이날 모디 총리의 트윗에 한국어와 영어로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모디 총리를 다시 만나 반갑게 인사했다. 지난 2월 총리의 국빈방문 이후 4개월 만이다. 인도의 신동방정책과 한국의 신남방정책이 만나고 있다"며 "총리와의 굳건한 신뢰와 우정을 바탕으로 양국관계는 더욱 깊어질 것이다"라고 적었다.
 
[사진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사진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문 대통령은 이날 일본 오사카 국제컨벤션센터 인텍스오사카에서 모디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총리님의 국빈 방한 이후에 4개월 만에 다시 만나 뵙게 되어 반갑다"며 "나의 형제와도 같은 총리님의 총선 승리를 다시 한번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모디 총리도 "지난 2월 방한했을 때 따뜻하게 환영해줘서 감사하다. 대통령과 저의 관계가 단지 의전적인 측면뿐 아니라 진정한 형제와도 같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친근함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또 "우리 정부는 3월초부터 인도인 단체관광비자 발급을 시행하고 있다. 보다 많은 인도인이 한국을 편리하게 방문해 양국 간 교류가 활발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국민들의 인도 체류 허가 기간 연장이 늦어지고 있다"며 모디 총리의 관심도 당부했다.  
 
모디 총리는 "문 대통령의 리더십으로 한-인도 관계가 더욱 발전했다"며 "인적교류 활성화를 위해 해당 사안을 빠른 시일 안에 해결할 수 있도록 지시하겠다"고 답했다.
 
모디 총리는 또 "인도는 철강분야에서 기술력과 생산성을 높이는 노력을 하고 있다"며 한국기업의 투자를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양국 관련 기업 간 협의를 통해 협력 방안이 구체화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