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북 재개한 노영민…“文정부 노력·성과 직접 전달”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청와대사진기자단]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청와대사진기자단]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28일 페이스북 활동을 재개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다시 시작하며"라는 글을 게시하면서 “이 공간(페이스북)을 빌러 문재인 정부가 지난 2년, 어떤 노력을 했는지, 어떤 성과를 냈는지 여러분께 직접 전하려고 합니다”라고 밝혔다.
 
노 실장은 “비서실장으로 일한 지 곧 6개월이 됩니다. 매일매일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우리국민들은 어떻게 느끼고 계실까요”라며 “부족한 것도 있다고 생각합니다”며 “더욱 힘을 내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그러나 잘한 것은 잘한 대로 인정받고 싶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노 실장은 ‘있는 그대로, 대한민국!’이라는 구호를 적은 뒤 “저는 긍정의 힘을 믿습니다. 그리고 희망의 힘은 셉니다”고 썼다.
 
[사진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페이스북 갈무리]

[사진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페이스북 갈무리]

 
노 실장의 페이스북 재개는 집권 3년차 성과가 필요한 시점에서 국정 홍보에 직접 나서겠다는 의지를 풀이된다.
 
또 문 대통령도 잘한 업무에 대해서는 국민께 적극적으로 홍보하라고 참모진들에게 여러 차례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월 취임 직후 노 실장은 자신이 주재하는 현안점검회의에서 비서진들에게 개별적인 발언은 자제해달라는 취지의 당부를 전한 바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