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블유' 이다희, 걸크러시의 정석…속이 뚫리는 사이다 맹활약


배우 이다희가 짜릿하고 속 시원한 활약으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수목극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검블유’)에서는 이다희(차현)가 부상으로 드라마에서 하차하게 된 배우 이재욱(설지환)의 복귀를 위해 노력했다.

이다희는 병원에서 전 남친 김남희(표준수)와 마주쳐 화를 표출했지만 곧장 이재욱을 보고 마음의 안정을 되찾았다. 잠든 그의 얼굴을 바라보며 미소 짓는 모습에서는 풋풋한 팬심과 함께 설렘이 느껴졌다.

이후 아침드라마 ‘장모님이 왜 그럴까’에서 이재욱이 맡은 배역이 사라지는 전개가 이어졌고 이다희는 시놉시스 사기가 아니냐며 격분해 이재욱과 함께 촬영장으로 출동했다. 감독과 스태프들에게 이재욱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다며 ‘바로’의 본부장 명함을 내민 이다희는 당당하게 역할 복귀를 요구했다.

이다희는 바로에서는 센스 있고 정의로운 본부장 ‘스칼렛’으로, 현장에서는 이재욱의 가장 든든한 매니저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특히 논리적인 상황 판단과 당당한 태도로 인간 사이다 급 활약을 펼치며 매회 명장면을 기록하는 중이다. 이다희의 분명한 대사 처리와 탁월한 감정 열연은 차현의 시원시원한 매력을 업그레이드시키며 안방극장을 열광케 하고 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