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건 “동시적·병행적 진전 위해 北과 논의할 준비돼 있어”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북핵 수석 대표 협의를 하고 있다. [뉴스1]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북핵 수석 대표 협의를 하고 있다. [뉴스1]

 
대북 실무협상을 총괄하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28일 “6·12 싱가포르 공동성명을 동시적·병행적으로 진전시키기 위해 북측과 건설적인 논의를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비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의 면담 자리에서 “이번 한미정상회담이 한반도 평화 번영을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본부장은 최근 북미 정상 간 친서가 교환되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방북하는 등 긍정적 분위기가 조성됐다고 평가하며 조속한 북미대화 재개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