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여야3당, 사전협의 없이 심상정 교체…강한 유감”

여영국 정의당 원내대변인. [뉴스1]

여영국 정의당 원내대변인. [뉴스1]

 
정의당은 28일 여야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직을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맡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해 “(현 정개특위 위원장인) 심상정 정의당 의원과 사전 협의가 없었다”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여영국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브리핑을 통해 “오늘 교섭단체 3당은 정개특위와 사개특위 연장, 오늘(28일) 본회의 등에 합의했지만 결과적으로정개특위 심상정 위원장 교체를 위한 것에 불과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개·사개특위 연장을 오늘 본회의 표결에 부친다고는 하지만 특위 위원장 중 한 자리는 수구세력의 손에 넘어가게 됐다”며 “(합의안에 서명한) 민주당에 개혁 의지가 남아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여 원내대변인은 “모든 개혁을 좌초시키려는 한국당 몸부림에 힘을 실어준 합의로 개혁은 다시 안개 속”이라며 ”심 위원장 교체와 특위 연장이 선거제도와 사법 개혁 중 어느 하나를 포기하겠다는 선언은 아니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의당이 문제 삼은 조항은 합의문 2번이다. 해당 조항에는 “특위 위원장은 교섭단체가 맡되, 의석수 순위에 따라 1개씩 맡는다”고 명시돼 있다. 이에 따라 비교섭단체인 정의당 몫이었던 정개특위 위원장직은 교섭단체 몫으로 돌아가게 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